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스타, 거기 어디?]크리스마스 트리 인증샷은 여기서!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프랑스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의 올해 트리 사진. 수 천개의 사탕, 프렛즐, 마카롱 등 디저트 모양 풍선으로 트리를 만들었다. [사진 갤러리 라파예트]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프랑스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의 올해 트리 사진. 수 천개의 사탕, 프렛즐, 마카롱 등 디저트 모양 풍선으로 트리를 만들었다. [사진 갤러리 라파예트]

 
지난 11월부터 세계의 크리스마스 트리 사진이 인스타그램(이하 인스타)에 속속 올라오기 시작했다. 가장 화제를 모았던 것은 프랑스 파리에 있는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 트리다. 백화점 건물 내에 있는 대형 트리 장식으로, 크리스마스 분위기 나는 캔디·마카롱 등 디저트 모형의 수 천개의 풍선으로 트리를 만들었다. 트리 주변에는 아래위로 움직이는 캔디들이 달려 있어 동화 속 같은 환상적인 분위기 연출했다.  

[크리스마스 당일 가볼 인스타 속 트리 명소]
11월부터 인스타 인기 얻은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트리
황금빛 화려한 삼성동 스타필드 별마당도서관 앞
호텔엔 대형트리 외에도 크리스마스기차, 회전목마
까르띠에와 협업해 외관 꾸민 갤러리아 백화점

이외에도 샤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칼 라거펠트가 영국 런던에 있는 5성급 호텔 ‘클라릿지’(Claridge)를 위해 디자인한 거꾸로 뒤집은 모양의 트리와, 세계에서 가장 큰 트리라고 알려진 일본 오사카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트리 사진들이 인기 게시물로 올랐다. 
국내에도 이들 못지않은 멋진 트리들이 많다. 크리스마스 당일, 딱히 일정이 없다면 인스타 속 트리 명소에 직접 가보는 건 어떨까.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화려하고 아름다워진 크리스마스 장식과 트리가 거리와 쇼핑몰을 매우고 있다.   
일본 오사카 유니버셜스튜디오에 설치된 2017년 크리스마스 트리. [사진 유니버셜스튜디오 홈페이지]

일본 오사카 유니버셜스튜디오에 설치된 2017년 크리스마스 트리. [사진 유니버셜스튜디오 홈페이지]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가 만든 런던 클라릿지 호텔 로비에 설치된 거꾸로 트리. [사진 클라릿지호텔 홈페이지]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가 만든 런던 클라릿지 호텔 로비에 설치된 거꾸로 트리. [사진 클라릿지호텔 홈페이지]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 황금빛 트리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도서관 앞에 자리잡은 황금빛 트리. [사진 신세계그룹]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도서관 앞에 자리잡은 황금빛 트리. [사진 신세계그룹]

최근 인스타에서 가장 눈에 많이 띄는 크리스마스 트리는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 내에 있는 황금빛 트리다. 별마당도서관 안쪽 광장에 설치된 것으로, 끝이 뾰족한 삼각뿔 모양이다. 다른 장식은 배제하고 황금빛 조명과 구슬로만 장식해 화려함의 끝을 보여준다.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 오후 2시 재즈밴드 ‘프렐류드’의 크리스마스 콘서트가 열리니 함께 참여해보는 것도 좋은 추억거리가 될 수 있다. 스타필드 하남점과 고양점에도 똑같은 황금빛 트리를 볼 수 있는데, 주변 환경에 따라 연출되는 분위기는 달라진다. 가장 최근에 문을 연 고양점의 경우 트리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대형 화면에 나오는 영상들 덕에 세련되고 모던한 분위기가 물씬 연출된다. 
같은 트리, 다른 느낌. 스타필드 고양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트리는 같은 금빛이지만 주변에 둘러놓은 대형 LED 화면이 배경이 돼 더 현대적인 느낌이 난다. [사진 신세계그룹]

같은 트리, 다른 느낌. 스타필드 고양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트리는 같은 금빛이지만 주변에 둘러놓은 대형 LED 화면이 배경이 돼 더 현대적인 느낌이 난다. [사진 신세계그룹]

 
크리스마스기차·회전목마 등 호텔 속 트리 명소
호텔 로비에 있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만큼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제대로 내는 것도 없다. [사진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 로비에 있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만큼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제대로 내는 것도 없다. [사진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은 크리스마스 기분을 제대로 낼 수 있는 대표적인 장소다. 최근엔 딱히 해외로 떠나지 않아도 국내 호텔에서 휴가를 즐기는 사람이 많아 호텔 속 크리스마스 풍경도 인스타에 자주 등장한다. 호텔에 묵지 않아도 로비 라운지에서 가볍게 차를 한잔 마시거나 그냥 트리와 크리스마스 장식물만 구경하고 나와도 된다.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의 크리스마스 열차. 올해로 22주년을 맞았다. [사진 밀레니엄 서울힐튼]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의 크리스마스 열차. 올해로 22주년을 맞았다. [사진 밀레니엄 서울힐튼]

남산에 있는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에는 22년 전통을 가진 크리스마스 열차가 있다. 매년 12월 초면 로비 중앙에 세운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아래쪽으로 알프스 산골 마을의 풍경 속에서 달리는 장난감 크리스마스 열차가 등장한다. 올해도 지난 12월 5일부터 운행하기 시작해 2018년 1월 21일까지 자리를 지킬 예정이다.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는 동화 속에서 봄직한 하얀 회전목마가 설치돼 있다. [사진 JW메리어트호텔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는 동화 속에서 봄직한 하얀 회전목마가 설치돼 있다. [사진 JW메리어트호텔서울]

동화 속에 나올법한 하얗고 귀여운 회전목마 사진 속 주인공은 반포동에있는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이다. 눈밭에 세워진 듯한 회전목마 앞에는 아예 크리스마스 선물상자 모양의 의자가 있어 촬영 구도를 고민할 필요가 없다. 이 '포토존'에서 인스타용 인증 사진을 얻어볼 것.
 
백화점이 통째로 크리스마스 선물인 줄
압구정동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장식. 럭셔리브랜드 까르띠에와 협업해 장식했다. [사진 갤러리아백화점]

압구정동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장식. 럭셔리브랜드 까르띠에와 협업해 장식했다. [사진 갤러리아백화점]

거리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곳은 백화점 앞이다. 백화점을 굳이 방문하지 않아도 길거리를 걷다가 쉽게 사진을 찍을 수 있으니 인스타에도 가장 쉽게 올라오는 크리스마스 스폿이다. 지난해엔 어수선한 사회 분위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외부 장식을 많이 안 하는 추세였다면, 올해는 백화점마다 앞다퉈 개성 있고 화려한 조명과 장식으로 치장했다.  
까르띠에의 벨보이 인형과 트리 모습이 함께 나오도록 사진 찍는 여성들. [사진 갤러리아백화점]

까르띠에의 벨보이 인형과 트리 모습이 함께 나오도록 사진 찍는 여성들. [사진 갤러리아백화점]

서울 압구정동 갤러리아명품관은 럭셔리브랜드 까르띠에와 협업해 크리스마스 장식을 했다. 거대한 빨간 리본이 백화점 건물 전체를 마치 선물 포장처럼 달려있고 이스트와 웨스트 건물 사이에는 선물상자로 만든 트리를 세웠다. 트리에는 사다리에 올라 선물상자를 집어 내리려는 듯한 까르띠에의 ‘페이지’(벨보이) 인형이 달려있어 색다른 분위기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 크리스마스 장식. 트리의 색이 시간차를 두고 계속 바뀐다. [사진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크리스마스 장식. 트리의 색이 시간차를 두고 계속 바뀐다. [사진 신세계백화점]

남대문에 있는 신세계백화점 본점은 올해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를 전면에 내세웠다. 본관 건물 키를 훌쩍 넘는 큰 트리를 중앙에 배치하고 그 옆으로 작은 트리들이 줄지어 붙어 있는 모습이 트리 숲을 보는 듯하다. 모두 LED 조명으로 장식돼 있어 시간차를 두고 빨갛게 파랗게 하얗게 변하는데 불빛에 따라 완전히 다른 분위기로 변하는 모습이 볼만하다. 건물 앞에 있는 분수 앞도 빼놓을 수 없는 인증샷 장소다. 
  
트리 사진 잘 찍으려면...

트리 앞에서 사진을 찍어보면 내 얼굴이 까맣게 나오거나, 트리가 하얗게 나오는 경험을 했을 것이다. 이는 카메라의 초점이 한 곳에만 맞춰지기 때문으로 내 얼굴과 트리가 모두 잘 나오려면 쇼핑몰처럼 실내가 아주 밝은 곳이거나 별도의 조명이 필요하다. 휴대폰만으로 트리 사진을 잘 찍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김성룡 중앙일보 사진기자가 전하는 팁은 이렇다. 일단 트리와 거리를 충분히 확보할 것. 트리 바로 밑에서 찍으면 트리의 일부분만 나오는데다 트리 조명 때문에 정작 내 얼굴은 어둡게 나오기 쉽다. 먼저 트리가 휴대폰 안에 다 들어오도록 거리를 충분히 둔 지점에서 사진 촬영을 하면 내 얼굴과 트리 모두 잘 나온다. 트리 가까이서 찍을 때는 트리 앞에 서기 보다는 트리 뒤쪽에 서야 얼굴이 밝게 잘 나온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