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黨·靑의 ‘SNS 보좌’…제천 참사·방중 논란에 文 대통령 적극 방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충북 제천 화재 참사로 인해 정치권에서 책임론 공방이 커지는 가운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친문계 인사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 옹호에 나섰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루 전 문 대통령이 제천에 직접 가서 희생자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숨소리에 울음이 묻어 있었다. 아니, 문 대통령은 분명 울고 계셨다”며 “희생자 한 분 한 분 앞에 대통령은 일일이 엎드리셨다”고 적었다. 그러고는 “‘유가족의 욕이라도 들어드리는 게 대통령이 지금 해야 할 일’이라며 돌아오는 차안에서 또 울먹이신다”고 썼다.
 
 
 
친문계 핵심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제천 방문을 통해 ‘재해·재난 리더십’을 보여줬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참여정부 당시 마련했다가 이전 정부에서 흐지부지 되었던 ‘위기대응 매뉴얼’을 다시 한 번 꼼꼼하게 점검하고 정비해야 된다”며 “규제 완화라는 명분으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중요한 규제들도 함께 풀어버렸던 시행착오를 되풀이하지 않아야 한다”고 적었다. 노무현 정부가 재난·재해의 사전예방과 대비책까지 포함한 위기대응 매뉴얼을 만들었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무분별하게 규제완화를 하는 바람에 이런 참사를 키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이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숙명여중·여고 동창인 손혜원 민주당 의원도 같은 기사를 링크한 뒤 “내 나라 대통령이 어디를 가든 무슨 말을 하든 그의 진정성이 전달되고 온전히 그를 믿을 수 있다는 사실이 국민에게 주는 안정감이란”이라고 썼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지난 16일 끝난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에서 혼밥·홀대 논란이 일었을 때도 여권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적극 방어에 나섰다.

 
 
 
박수현 대변인은 지난 18일 문 대통령이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대통령께서는 혼밥을 한 것이 아니라 ‘13억의 중국 국민들과 함께 조찬’을 한 것”이라고 발언한 걸 자신의 페이스북에 옮겨 적으며 “가슴 뭉클한 발언”이라고 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지난 21일 “국민 10명 중 7명이 문 대통령 방중 언론 보도가 불공정하다”고 대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한 기사를 링크한 뒤 “왜 우리 언론은 혼밥에 홀대 타령만 하는 건가요? 대통령 외교가 실패하길 바라는 겁니까”라고 적었다.
 
 
 
하지만 소셜 미디어를 통한 여권의 문 대통령 옹호에 대해 야권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4일 “대형 참사 앞에서 참모진이 해야 할 일이 오로지 대통령의 숨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인가”라며 “지금 할 일은 조속하고 제대로 된 진단과 책임규명을 통해 다시는 이런 대참사가 없도록 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말로만 ‘안전, 안전’ 하지 말고, 대한민국 안전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