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 간 통화·검색 기록 없어”…준희양 실종 수사 오리무중

[연합뉴스]

[연합뉴스]

고준희(5)양 실종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가족의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분석했지만, 별다른 단서를 발견하지 못했다.  
 
전북경찰청은 지난 22일 준희양 친부 고모(36)씨와 내연녀 이모(35여)씨, 이씨의 어머니 김모(61여)씨의 주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해 디지털 포렌식(디지털 저장 매체에 남은 정보를 분석)기법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최근부터 준희양 실종 추정 시점인 지난달 18일 사이 휴대전화 통화기록과 문자메시지 내용, 컴퓨터 인터넷 검색 내용 등을 확인했다.  
 
그 결과 고씨와 이씨, 김씨 모두 이상하리 만치 서로 연락을 주고받지 않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와 이씨는 지난 4일 별거 문제로 한 차례 연락했을 뿐 거 이상 접촉하지 않았다.  
 
통화기록이나 문자메시지 삭제 흔적도 찾을 수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연근 덕진경찰서 수사과장은 "아직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분석하는 중이기 때문에 준희양 실종 단서를 찾지 못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실종 단서가 있는지 꼼꼼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부터 지난달 18일까지를 중심으로 디지털 매체를 재차 들여다볼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