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 다 드릴테니 불법주차 차 밀고 구조해달라 했는데...”

29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치는 대형 화재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사고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22일 제천실내체육관을 찾은 시민과 지인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김성태 기자

29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치는 대형 화재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사고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22일 제천실내체육관을 찾은 시민과 지인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김성태 기자

제천 복합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 분향소가 마련된 제천체육관에는 24일 한때 장대비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유족들은 발인을 끝내고 나서도 다시 한 번 분향소에 들렀고, 정·관계 인사들과 일반 시민들도 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슬픔을 나눴다.
 
이날 분향소를 찾은 김인동씨는 희생자 가운데 지난 23일 가장 먼저 발인을 마친 장경자(64)씨의 남편이다. 그는 환자복 차림으로 아내의 영정 앞에 무릎을 꿇었다. 김씨는 사고 당시 함께 건물 안에 있었다가 혼자만 빠져나왔다고 자책하며 거듭 통곡했다. 아버지의 거친 울음에 같이 온 자녀들도 모두 바닥에 엎드려 눈물을 쏟았다.
 
고인의 아들은 "유리창 너머로 어머니를 보면서 17분이나 통화를 했다"며 "구조대가 왔을 때 유리창을 깨주세요, 돈은 다 드릴 테니 불법 주차 차를 밀고서라도 구조해달라고 했지만, 아무것도 못 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김씨 유가족은 마침 분향소를 방문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보고 "무릎을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가족 김씨에게 항의를 듣고 바닥에 꿇어 앉아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가족 김씨에게 항의를 듣고 바닥에 꿇어 앉아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5시에 아내 박연주(68) 할머니를 떠나보낸 김점용(70) 할아버지도 마지막으로 분향소를 찾았다.
 
가족들과 함께 이날 오전 9시 10분쯤 분향소에 들어선 할아버지는 일렬로 놓인 희생자들의 영정을 하나하나 살펴보며 착잡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날마다 헬스장에서 보던 사람들 얼굴인데… 아는 사람만 5명은 된다"며 "다들 평소 오전에 헬스장에 나와서 운동을 했는데 왜 하필 그날 오후에 운동을 했는지…"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이날 정오까지 합동 분향소에는 초등학생부터 백발의 노인까지 2300여명의 제천 시민이 찾아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분향소 정문에 세워둔 화이트보드 게시판에는 시민들이 적어 놓은 추모의 글이 하나둘 쌓이기 시작했다.
 
제천시는 오전 8시부터 저녁 10시까지 분향소를 운영하고, 장례 절차가 끝나더라도 유가족들과 합의될 때까지 당분간 분향소를 유지할 방침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