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이거 우즈 스윙 독립 선언

2015년 함께 스윙에 대해 얘기하는 타이거 우즈(왼쪽)와 크리스 코모. 우즈는 코모를 코치가 아니라 컨설턴트라고 표현했다. [AP=연합뉴스]

2015년 함께 스윙에 대해 얘기하는 타이거 우즈(왼쪽)와 크리스 코모. 우즈는 코모를 코치가 아니라 컨설턴트라고 표현했다. [A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42·미국)가 스윙 독립 선언을 했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앞으로는 나 혼자 하는 편이 나은 것 같다"고 밝혔다. 2014년 말부터 함께 한 크리스 코모에게 더 이상 배우지 않는다는 사실을 공식화한 셈이다. 그는 "크리스 코모가 그동안 해준 부분에 감사하며 그를 존경한다"고 했다. 이로써 우즈는 처음으로 코치 없이 자신의 스윙을 이끌어가게 됐다.    
우즈의 첫 선생님은 아버지인 얼 우즈다. 캔자스 주립 대학 야구 선수 출신이다. 베트남전에 그린베레로 참전했으며 은퇴 후엔 골프로 소일했다. 아들을 골프 선수로 키우고 싶어 집 차고에 우즈의 요람을 놓고 스윙을 했다. 걸음마 보다 먼저 골프 스윙을 익숙하게 한 것이다.  
아버지 외에 우즈의 첫 코치는 루디 듀란이다. 우즈가 4살 때부터 가르쳤다. 그는 “우즈는 모차르트 같았다. 어떤 샷도 우즈는 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즈는 듀란에 대한 언급이 많지는 않았다. 아버지 같은 큰 영향은 주지 못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프로에 데뷔하던 1996년 우즈는 유명 코치인 부치 하먼에게서 배웠다. 2004년부터는 행크 헤이니, 2010년에는 숀 폴리가 우즈의 코치를 맡았다.
우즈는 2014년 말 친구인 노타 비게이를 통해 코모를 소개받았다. 코모는 한국인인 권영후 텍사스 여대 교수에게 생체역학을 배웠다. 이 역학을 골프 스윙에 접목시키는 방법을 연구했고 골프잡지의 '최고의 젊은 코치' 중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트레버 이멜만(남아공), 아론 베들리(미국), 제이미 러브마크(미국)를 지도했다.  
우즈는 코모를 코치라고 부르지 않고 컨설턴트라고 했다. 스윙을 100% 맡기지 않았다는 뉘앙스가 든다. 그러다 이번에 자신의 스윙을 혼자 책임지겠다고 나선 것이다.    
한편 코모는 “우즈가 최근 복귀전에서 매우 역동적인 경기를 한 것은 지난 몇 년간 부상과 싸우면서도 (우리가 함께) 해낸 노력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또 “우리는 이를 이뤘고 결과가 자랑스럽다. 우즈는 다시 훌륭한 업적을 쌓을 준비가 되어 있으며 역사상 가장 뛰어난 복귀를 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