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트럼프, 감세 법안으로 연 120억원 셀프 절세”

세제개편안에 사인하면서 웃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세제개편안에 사인하면서 웃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31년만의 최대 감세라 평가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세제 개편안의 가장 큰 수혜자는 누굴까. 뉴욕타임스(NYT)는 회계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세제개편안에 따른 트럼프 대통령의 절세규모를 추정한 결과 사업소득세 약 30%, 최소 연간 1100만 달러(약 120억 원)의 감세 효과를 누리게 된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이 최근 통과시킨 세제 개편안에 따르면 법인세율을 35%에서 21%로 낮추고 개인소득세도 최고 세율 39.6%에서 37%로 내리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표준공제액과 자녀 세액공제, 상속세 비과세 규모도 각각 두 배 가까이 늘렸다. 이번 세제개편안 통과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한 뒤 거둔 첫 입법 승리로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산층을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주장했지만 미 언론들은 "수퍼리치를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비판했다. 중산층이나 저소득층의 체감 감세 규모는 크지 않다면서다.
 
NYT는 공개된 가장 최근 납세자료(2005년)를 토대로 감세 규모를 분석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실질적인 절세 효과는 더욱 커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야당과 언론의 줄기찬 요구에도 납세자료 공개를 거부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호텔과 골프장, 카지노 등을 운영하는 부동산 재벌이다.
22일(현지시간) 세제개편안에 사인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세제개편안에 사인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2005년 납세자료에는 빠져있지만 '셀프감세' 효과가 가장 큰 부문은 부동산이 될 거라고 NYT는 분석했다. 이번 세제 개편으로 부부간 부동산 상속 공제 한도는 1100만 달러에서 2200만 달러로 갑절로 높아지게 됐다. 이번 개편으로 트럼프 사후 부동산을 상속할 경우 가족들은 약 4400만 달러(480억 원)의 상속세 부담을 덜게 된다.
 
민주당 크리스 반 홀랜(메릴랜드) 상원의원은 트위터에서 "(연간 1100만 달러 절세는) 트럼프 대통령이 본인에게 주는 큰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