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유엔 결의 전면 배격, 핵억제력 더 다져 나갈것"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안(2397호) 채택과 관련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4일 "핵 억제력을 더욱 억척같이 다져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 채택 하루만 성명 발표
"미국 핵을 가진 우리(북)와 공존하는 법을 배워야"

북한 외무성대변인이 24일 유엔 안보리의 새 결의(2397호)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조선중앙통신 캡처]

북한 외무성대변인이 24일 유엔 안보리의 새 결의(2397호)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조선중앙통신 캡처]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우리(북한)의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 시험발사 성공(지난달 29일)을 걸고 들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전면적인 경제봉쇄나 같은 유엔안보이사회 제재결의 제2397호라는 것을 또다시 조작해 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이런 주장은 22일(현지시간)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 채택 이후 하루 만에 나온 첫 공식반응이다. 
 
성명은 "우리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 의하여 조작된 이번 제재결의를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로,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전쟁행위로 낙인하며전면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 핵 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켓 강국 위업을 빛나게 실현한 우리 인민의 승리적 전진을 이미 거덜이 난 제재 따위로 가로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미국에 대한 위협도 이어갔다. 대변인은 "미국이 편안하게 살기를 원한다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걷어치우고 핵을 가진 우리와 공존하는 법을 배워야 하며 우리가 천신만고하여 개발 완성한 핵무기를 포기할 수 있을 것이라는 망상에서 하루빨리 깨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재결의로 초래되는 모든 후과는 전적으로 결의 채택에 손을 든 나라들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에 대해 두고두고 단단히 계산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현지시간 22일 대북 유류(油類) 제재를 한층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한 새 제재결의안을 채택했다. 2397호는 대북 원유 제공 수준을 연간 400만 배럴 또는 52만 5천 톤으로 제한하고, 안보리 회원국들은 북한으로 유입한 원유의 양을 매 90일마다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보고하도록 의무화했다. 또 정제유 제공 한도도 내년부터 연간 50만 배럴로 정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