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언론 "한반도 전쟁 가능성 커져, 해결옵션 사라진다"

유엔 안보리 신규 대북 제재안이 통과됐지만 북한에 취할 옵션이 사라지고 있다며 우려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기사. [사진=SCMP 캡처]

유엔 안보리 신규 대북 제재안이 통과됐지만 북한에 취할 옵션이 사라지고 있다며 우려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기사. [사진=SCMP 캡처]

 
中 “북·미 양보 안하면 한반도 전쟁 피하기 어려워”
 

유엔 안보리 결의 통과에 전문가·매체들 "우려"

대북 유류 제한을 대폭 강화한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가 통과되자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이 한반도 전쟁 가능성이 커졌다며 우려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3일 “유엔 신규 대북 제재가 북한 경제를 더욱 옥죌 것이지만 워싱턴과 평양은 물러설 기색이 없다”며 “관찰자들은 위기를 해결할 옵션이 사라지고 있다고 우려한다”고 보도했다. 
 
장롄구이(張璉瑰) 중앙당교 교수는 “현 상황에서 북한은 핵 개발 프로그램을 계속할 것이며 미국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말한다”며 “협상과 제재가 실패하고 어느 쪽도 물러서지 않는다면 전쟁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오퉁(趙通) 칭화(淸華)·카네기 국제정책센터 연구원도 SCMP에 “경제 봉쇄와 외교 고립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데 충분하지 않다면 전쟁 위기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유엔 안보리 대북 신규 제재안 통과 직후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성명. 중국 외교부는 2397 결의안의 전면적이고 균형적인 집행으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사진=중국 외교부 캡처]

유엔 안보리 대북 신규 제재안 통과 직후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성명. 중국 외교부는 2397 결의안의 전면적이고 균형적인 집행으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사진=중국 외교부 캡처]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 역시 “현 한반도 정세가 휴전 이래 가장 불안정하다”고 우려했다. 
 
환구시보는 23일 인터넷에 게재한 사설에서 “중국은 안보리 결의가 미국의 무력 사용을 허용하는 어떠한 암시를 하는 데 단호히 반대했으며 충돌을 유발할 수 있는 북한에 대한 해상 군사 봉쇄에 단호하게 동의하지 않았고 미국도 타협했다”고 보도했다. 
 
사설은 “만일 미국의 초안을 받아들였다면 마지막 제재 결의를 의미하며 전쟁 옵션만 남게 됐을 것”이라며 “현재는 의심할 바 없이 지난 세기 50년대 휴전 이래 가장 불안전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의 극단적인 요구를 막을 수 있지만, 국제사회 공동의 의지에 맞설 수는 없다”면서 “새로운 제재 결의는 무척 엄격하지만 벼랑 끝에 처한 한반도 정세에서 맞은 그늘 속에서 꽃이 필 최후의 기회”라고 평가했다.
중국 대중지 환구시보는 23일 사설을 싣고 한반도 전쟁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온 힘을 다해 전쟁 방지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사진=환구망 캡처]

중국 대중지 환구시보는 23일 사설을 싣고 한반도 전쟁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온 힘을 다해 전쟁 방지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사진=환구망 캡처]

중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2397호를 전면적이고 균형적으로 집행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추진하자”고 주장했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홈페이지에 발표한 성명에서 “23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11월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를 겨냥해 2397호 결의안을 통과시켰다”며 “이번 결의는 대북 제재를 강화함과 동시에 북한 주민과 인도주의에 불리한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화춘잉 대변인은 이어 “결의는 정상적인 경제활동과 협력, 식량 원조와 인도주의적 지원, 북한 주재 외교 사절의 활동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며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안정 유지를 다시금 강조했으며 평화·외교·정치적 방식으로 문제 해결을 호소했으며 6자회담 재개와 관련국이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중국은 유관국이 전면적이고 균형 있게 2397호 결의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집행해 한반도 관련 문제의 평화적 해결 추진을 원한다”며 “우리는 관련국들이 중국이 제기한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제안과 쌍궤병행(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 동시 진행) 구상을 적극적으로 고려함과 동시에 중국과 함께 대화와 협상을 추진하고,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진행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 실현에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4일자 3면에 화춘잉 대변인 성명을 전재 보도했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전날 메인뉴스에서 유엔 대북 신규 결의 2397호가 만장일치로 통과된 소식을 전하면서 우하이타오(吳海濤) 유엔 대리대사가 “제재는 수단일 뿐이며 제재와 압력만 의지해서는 문제 해결을 기대할 수 없다”고 한 표결 직후 발언을 보도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