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적폐청산은 모두 정권이 요구한 청부수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 관련 대법원의 무죄 선고를 받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 후 밝은 표정으로 회견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 관련 대법원의 무죄 선고를 받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 후 밝은 표정으로 회견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적폐청산'과 관련해 "지금 적폐청산이라고 하고 있는 수사도 모두 정권의 요구에 의한 청부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증거를 만들어 하는 수사는 언젠가 반드시 들통이 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다스 의혹'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도 "다스 수사를 통해 전 전직 대통령을 모욕 주려는 수사를 대검에서나 청부수사기관인 중앙지검에서 하지 않고 슬그머니 동부지검으로 미루는 것을 보니 그래도 일말의 양심은 남아 있는 모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정권은 유한하지만, 검찰은 영원하다고 했다"며 "최소한의 검사로서의 자존심도 없이 정권의 충견으로 일개 비서관의 수족이 되어 청부수사에만 골몰하는 요즘 검찰의 모습은 측은하기조차 하다"고 비난했다.
 
또 홍 대표는 "검사로서의 실력을 갖추고 자존심과 명예를 지키라. 4년도 남지 않은 정권의 충견 노릇은 이제 그만하라"며 "나 같은 사람을 수사할 때도 증거조작을 서슴없이 하는데 일반 국민들 상대로 하는 수사는 오죽하겠느냐? 내부 감찰을 통해 징치하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지난 22일 대법원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무죄를 받았다. 이에 대해서도 그는 해당 글에서 "나는 성완종씨를 사건 나기 전까지는 알지 못했다"며 "천안의 어느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다가 우연히 그 옆방에서 식사하던성완종씨를 복도에서 선 채로 만나 1분 정도 수인사 한 것이 전부다. 그걸 안다고 하지는 못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성완종 사건으로 자신이 기소된 것과 관련해 홍 대표는 해당 검사를 거론하며 "아무런 친분도 없고 사실상 안면도 없는 사람이 돈 1억을 줬다고 얽어매려다 보니 사전에 만나 돈을 주고받기로약속했다. 검사가 증거를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