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제천서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원인 규명해야”

제천 화재 희생자 빈소 찾은 이낙연 총리. [연합뉴스]

제천 화재 희생자 빈소 찾은 이낙연 총리.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현장과 합동 분향소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 총리는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원인 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제천시청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화재 상황 및 피해수습 대책에 대해 보고받았다. 이 총리는 곧바로 스포츠센터 화재현장을 찾아 헌화한 뒤 묵념했다. 이 총리는 시종일관 침통한 표정이었다.
 
이후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제천체육관으로 이동한 이 총리는 조문 뒤 유가족들을 만났다.
 
이 총리는 "유가족 한 분 한 분의 마음을 헤아려, 작은 도움이라도 드릴 방법을 찾길 바란다"며 "이런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의혹이 남지 않는 조사가 이뤄져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원인조사와 별도로 현장에서 진화와 구조를 위해 일선 소방관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대해 정당한 평가를 해야 한다"며 "이런 일이 뼈아픈 교훈이 되도록 보다 세밀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