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약직 성추행한 교감...法 “죄질불량, 벌금 500만원”

자료 일러스트. [중앙포토]

자료 일러스트. [중앙포토]

회식자리에서 계약직 강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전 중학교 교감이 법원으로부터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24일 대구지법 형사2단독 장미옥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중학교 교감 A(54)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법원은 A씨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7월 대구 시내의 한 식당에서 직원들과 회식을 하다가 계약직 강사 B(34·여)씨와 단둘이 남자 강제로 손등과 입술에 입을 맞추고 엉덩이 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 판사는 "피고인은 교감으로, 교사를 추행하고 그 정도도 가볍지 않아 죄질이 불량하다"며 "하지만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