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층 창문 뜯고 여성 15명 구출 뒤 기절…제천 참사 영웅들

왼쪽부터 이발사 김종수씨, 이상화씨, 이재혁군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왼쪽부터 이발사 김종수씨, 이상화씨, 이재혁군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21일 충북 제천에서 발생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불길이 번지는 다급한 순간에도 단 한 명의 생명이라도 더 구조하기 위해 고군분투한 시민들의 뒷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당장 크레인 끌고 와”…3명 살린 父子  
지난 21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에서 3명을 구조한 사다리차 부자 이양섭(54)씨와 이기현(28)씨가 사다리차 앞에 서 있다. [사진 이양섭씨]

지난 21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에서 3명을 구조한 사다리차 부자 이양섭(54)씨와 이기현(28)씨가 사다리차 앞에 서 있다. [사진 이양섭씨]

화재 당시 8층 베란다 난간에는 남성 3명이 매달려있었다. 사고 접수 7분여 뒤 119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으나 소방대는 눈앞에 보이는 불길을 잡느라 이들에게 다가가지 못하던 상황이었다. 이들을 구조한 것은 고가 스카이 차 한 대를 끌고 온 일반 시민이었다. 제천 카고 스카이의 이양섭(54) 대표는 불이 나자 아들 이기현(28)씨와 함께 회사 스카이 차를 화재 현장에 긴급 투입, 3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해낼 수 있었다. 화재 당시 아버지는 “근처에 있으면 당장 장비를 끌고 와라. 우리가 차만 잘 대면 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아들 이씨에게 전화를 했다고 한다. 아버지는 전화를 끊자마자 경찰과 협의해 스카이 차를 댈 공간을 확보했고, 10분 후 도착한 아들은 바로 구조 준비를 했다. 아들 이씨는 23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더 많은 분을 구할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3층 전부 살린 이발사
3층 남탕 이용객 전원 탈출시킨 이발사 김종수씨.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3층 남탕 이용객 전원 탈출시킨 이발사 김종수씨.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3층 남성 사우나에서 사망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던 것은 이곳에서 오랜 기간 일한 이발사 김종수(64)씨의 역할이 컸다. 화재 당시 손님의 머리를 다듬고 있었던 그는 화재 비상벨이 울리고 창밖에서 불길과 연기가 치솟자 우왕좌왕하는 사우나 이용객 10여명을 이발실 옆 비상계단으로 신속히 유도, 무사히 탈출할 수 있게 했다. 김씨는 혹시 대피를 못 한 손님이 있을까 봐 3층에서 5분가량 더 머물다 연기를 흡입, 건물을 빠져나왔다. 현장에서 되찾은 휴대전화는 시커멓게 탔다고 한다. 김씨는 “며칠 전 소방서에서 점검을 나왔고 평소에도 대피훈련을 정기적으로 했다”며 “근무자로서 책임감 때문에 손님들을 인솔해 1층으로 대피시켰다”고 말했다.  
 
“우선 여자부터 탈출시키자” 15명 구한 할아버지와 손자
10여명 목숨 구한 할아버지 이상혁씨와 손자 이재혁군.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10여명 목숨 구한 할아버지 이상혁씨와 손자 이재혁군.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10여명 목숨 구한 할아버지와 손자.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10여명 목숨 구한 할아버지와 손자.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70대 할아버지와 중학생 손자도 2층 계단 창문을 통해 많은 여성을 구출했다. 이날도 평소처럼 헬스장에서 운동하던 이상화(71)씨는 불이 나자 손자 재혁(15)군과 함께 탈출구를 찾아 건물 아래로 내달렸다. 이들이 2층에 다다랐을 때 창문 너머로 갇혀 있는 여성들이 눈에 들어왔다. 이들은 급한 마음에 화분을 창문에 집어 던졌으나 창문은 움직이지 않았다. 이들은 창문을 아예 뜯어내고 여성들을 한 명씩 끄집어냈다. 연기가 꽉 차서 숨쉬기도 힘든 상황에 이들이 목숨을 걸고 구해낸 사람은 15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23일 TV조선과 인터뷰에서 “여자부터 탈출을 시키자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할아버지와 손자는 마지막 사람까지 밖으로 던진 후 창밖으로 뛰어내리며 그대로 기절했다. 이들은 병원에 와서야 정신을 차렸다고 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