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국방 "김정은, 평창 올림픽 망칠 정도로 어리석지 않아"

지난 10월 방한해 판문점을 방문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지난 10월 방한해 판문점을 방문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내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제임스 매티스미국 국방부 장관은 "김정은이 선수들을 죽임으로써 전 세계에 싸움을 걸 정도로 어리석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22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주 포트 브래그에 있는 제82 공수사단을 방문한 매티스 장관이 김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을 훼방할 가능성을 낮게 본다며 이같이 발언했다고 소개했다.
 
한반도 위기 상황에 미군 가족을 대피시켜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이 있다는 데 대해서도 그는 "아직 그러한 시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지금은 철수를 위한 어떠한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매티스 장관은 "단기간에 가족들을 바로 철수시킬 수 있는 비상대응 계획을 하고 있다"고 말해 안전을 위한 대비 가능성에 대해서는 열어놨다.
 
그러면서 매티스 장관은 "한반도에 먹구름이 몰려들고 있다"며 "강하고 준비된 군대에 의해 뒷받침될 때 외교가 전쟁을 막을 가능성이 가장 커진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외교관들의 말에 권위와 힘이 실릴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여러분이 준비돼 있는 것"이라며 "여전히 평화적 해결로 풀어나갈 시간이 있다"고 언급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