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산 공장의 불빛, 희망의 다른 이름

WIDE SHOT
Canon EOS 1D mark IV ISO3200, F=11, 6.2초의 노출 시간 중 0.5초 동안 카메라를 수직으로 내려 불빛을 아래쪽으로 흐르게 했음.

Canon EOS 1D mark IV ISO3200, F=11, 6.2초의 노출 시간 중 0.5초 동안 카메라를 수직으로 내려 불빛을 아래쪽으로 흐르게 했음.

2017년 정유년이 저물어 갑니다. 어느 한 해 다사다난하지 않았던 적이 없었지만 올 한 해는 더 유난스럽지 않았나 싶습니다.  
 
우리를 지금의 대한민국으로 이끌어 온 것은 국민, 특히 노동자들의 저력이었습니다. 그 바탕으로 산업화를 이룩하고 세계 11위의 경제 대국(IMF 기준)으로 우뚝 섰습니다. 1970년대 말 김민기가 노래극을 만들 때만 해도 ‘공장의 불빛’은 노동자들의 힘든 삶을 떠올리게 하는 아픔과 눈물의 대명사였습니다.  
 
40여 년이 지난 지금 우리에게 그 불빛은 역동성과 희망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 울산시 온산국가산업단지의 공장들이 빛의 축제를 펼치고 있습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 힘이 솟구칩니다. 멀리서 그저 반짝이는 불빛이 아니라, 우리의 이웃이 저 속에서 묵묵히 땀흘리고 있음을 알기 때문입니다.   
 
 
울산=김경빈 기자 kgboy@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