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즉석 건배사는 즉석에서 안 나와, 상황에 맞는 메시지 먼저 정해라

직장인들을 위한 건배사 비법
매년 12월만 되면 검색량이 치솟는 단어가 있다. ‘건배사’다. 검색빈도를 측정하는 분석도구인 구글트렌드에 따르면 건배사의 검색지수는 지난주(12월 17~23일) 100을 기록했다. 구글트렌드는 일정 기간 특정 단어의 검색 횟수가 가장 많았을 때를 100으로 정하고 나머지 기간 검색량을 상대적 수치로 보여준다. 즉 지난 한 주 동안 건배사를 검색한 건수가 최근 1년 중 제일 많았단 얘기다. 연말 송년회가 이어지면서 건배사 마련에 어려움을 느끼는 직장인이 그만큼 많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건배사 고충 토로 직장인 많아
미리 연습해 준비해야 나아져
메시지에 스토리 입히는 게 중요
철 지난 유행어, 자기 과시 피해야

 
김민경 원장

김민경 원장

중앙SUNDAY는 건배사가 두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김민경(42) 아트스피치 원장을 지난 21일 서울 연남동 사무실에서 만나 조언을 구했다. 김 원장은 10여 년간 수백 곳의 기업에 스피치 비법을 강의해 왔으며 지인들 사이에선 ‘건달(건배사의 달인)’로 통하는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다. ‘스타강사’로 잘 알려진 김미경씨의 제자이기도 하다. 건배사 비법을 묻는 질문에 그는 “즉석 건배사를 즉석에서 하려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건배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직장인이 많다.
“요즘 저한테도 문자메시지로 긴급 구조 요청이 많이 들어온다. 지금 어떤 사람들이랑 있는 자리인데 건배사를 해야 한다며 도와달라는 요청이다. 그만큼 건배사 할 자리도 많고 이를 어려워하는 이들도 많은 것 같다.” 
 
어떻게 해야 잘할 수 있나.
“노래를 아무리 못하는 음치라도 이른바 ‘18번’ 한 곡 정도는 그나마 앞에 나가 부를 수 있을 정도로는 한다. 자기 스타일에 맞는 노래를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찾았고 반복해서 부른 덕분이다. 건배사도 마찬가지다. 사람들 앞에서 말하는게 불편하고 어려운 것은 당연하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불쑥 건배사를 하게 될 경우 암담할 수밖에 없다. 그러니 미리 준비하고 연습해야 한다. 즉석 건배사를 즉석에서 잘할 순 없다. 미리 준비한 다음 즉석에서 하는 것처럼 상황에 맞게 응용한다면 잘할 수 있다.”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
“일단 한 단어부터 생각해라.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가 출발점이다. 그 자리에 있는 사람들 상황에 맞는 메시지가 뭔지 파악해야 한다. 감사, 응원, 위로 등 단어를 떠올리면 좋다. 거기에 이야기를 입히면 된다. 자기 경험담이 될 수도 있고 시나 명언을 인용할 수도 있다. 메시지를 풍성하게 하는 역할이다. 마지막으로 쇼맨십이 필요하다. 쭈뼛쭈뼛하면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는다. 의도적으로 목소리를 크게 내야 한다.”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
“중요한 프로젝트에 입찰했으나 떨어진 다음 회식에서 건배사를 하게 된 상황을 가정해 보자. ‘죽을 죄를 지었다’는 식으로 건배사를 하면 분위기 망치지 않나. 그럴 경우 자기 상황과 참석자들이 공유한 경험을 연관 지어 건배사를 하는 게 좋다. 20~30대면 일을 배우는 단계니까 배움이라는 키워드를 활용해 보자. 예컨대 ‘이번 프로젝트는 결과적으로 아쉽게 됐습니다. 그런데 제게는 참 감사한 프로젝트였습니다. 훌륭한 선배들로부터 하나하나 배울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실패가 아닌 감사를 배웠습니다. 제가 여러분 감사합니다 하면 서로를 보고 고맙습니다 외쳐주시면 좋겠습니다’는 식으로 만들면 된다.”
 
더 높은 연령대라면 어떻게 하나.
“40~50대 관리자나 최고경영자라면 책임지는 자리니까 책임이라는 키워드로 만들 수 있다. ‘히딩크 감독이 대중이 난제라 부를지라도 난 도전이라 부르겠다는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 시작할 때 다들 난제라 했지만 전 도전이라 생각합니다. 결과적으론 잘 안 됐지만 저흰 새로운 도전을 한 것에서 배울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 마음껏 도전하십시오. 책임은 제가 다 지겠습니다. 내일도라 말하면 도전하자로 답해주세요.’ 이런 식으로 얘기하면 회식 분위기가 훈훈해지지 않을까. 중요한 것은 내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에 스토리를 입히는 것이다.”
 
유행어 등을 활용한 건배사도 많다.
“유행어나 3행시, 축약어를 쓴 건배사가 처음 들으면 신선하고 재밌다. 그런데 모임이 많아지는 시기엔 비슷한 유형들의 건배사가 반복되다보면 식상해진다. 또 내가 준비한 건배사를 바로 앞 사람이 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그리고 이런 유형의 건배사는 하는 사람의 입담과 재치에 의존하게 된다. 같은 건배사라도 남이 하면 재밌고 내가 하면 재미없을 수 있단 얘기다. ‘100모임 100건배사’를 할 수 있는 스토리 건배사를 추천하는 이유다.”
 
막상 하려면 쉽지 않을 거 같다.
“처음엔 길게 할 필요 없다. 짧게 하더라도 힘차게 얘기하면 된다. 고작해야 10초다. 아주 짧지만 메시지와 스토리를 부여한 3~4문장을 얘기하는 데 집중하면 점차 나아질 수 있다.”
 
피해야 할 건배사는.
“철 지난 유행어는 좌중을 맥빠지게 한다. 어느 교수님이 건배 제의를 하는데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라는 말이 있습니다’라는 멘트로 시작하는 걸 본 적이 있다. 참석자 대부분이 얼음처럼 굳더라. 유효기간이 있는 말은 조심해서 써야 한다. 또 건배사를 가장한 훈수, 자기 자랑형, 긴 연설형 건배사도 분위기를 급냉각시킨다. 마지막으로 음담패설과 성희롱 유형은 최악이다. 100명 중 99명이 웃어도 1명이 기분 나쁠 수 있는 얘기는 피해야 한다. 웃자고 한 얘기에 죽자고 덤벼드는 경우가 최근에 얼마나 많았나. 덜 웃기는 게 낫지 몇 명 더 웃기려다 패가망신할 수 있다.”
 
올해 송년회 자리에 쓸 만한 건배사가 있다면.
“개그맨 김생민씨의 유행어 ‘스튜핏, 그레잇’을 활용해서 ‘힘들다고 처지면/ 스튜핏, 힘들어도 기운 내자/ 그레잇’ 이런 식으로 만들어볼 수 있다.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문구를 활용한 건배사도 나는 자주 사용한다. 자기 상황을 녹여서 자연스럽게 풀어나가면 된다. ‘미안합니다’란 문구 앞에 ‘자꾸 실적 내라 다그쳐서’라는 메시지를 넣는 식이다.”
 
건배사 문화에 염증을 느끼는 이들도 있다.
“건배사는 어느 문화권에서나 한다. 다만 우리나라에선 이를 강압적으로 하고 평가 대상으로 삼는 경우가 생겨 사람들이 더 부담을 느끼는 거 같다. 하지만 생각을 바꿔보면 평소 만나지 못하는 윗사람에게 자기 존재를 부각시킬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스트레스만 받지 말고 미리 준비해 기회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