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종 한 달’ 고준희양 아버지 아파트 복도서 혈흔 발견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북 전주에서 고준희(5)양이 실종된 지 한 달이 넘은 가운데, 준희양의 아버지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서 혈흔이 발견돼 경찰이 분석작업을 하고 있다.
 
전주덕진경찰서는 전날 준희양 가족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준희양의 아버지가 사는 완주군 봉동읍의 한 아파트 단지 복도에서 혈흔이 발견됐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이번에 발견된 혈흔이 준희양의 것인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맡겨 감정하기로 했다.  
 
경찰은 지난 22일 36일째 행방이 묘연한 준희양의 행적에 대한 단서를 찾기 위해 준희양의 친부 고모(36)씨의 아파트, 계모 이모(35ㆍ여)씨의 전주 우아동 자택, 준희양과 함께 살았던 이씨의 모친 김모(61ㆍ여)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고씨와 이씨는 준희양이 실종된 사실을 알면서도 20일 넘게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고, 김씨는 준희양이 사라진 지난달 18일 준희양을 4시간 넘게 집 안에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에 대한 수사와 수색을 병행하고 있다. 확보한 증거품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준희양을 찾기 위한 단서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