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안철수, 또 당했네요…역시 유승민 대표”

박지원 전 대표가 2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안철수 대표에 대해 ’안 대표, 또 당했네요“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중앙포토]

박지원 전 대표가 2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안철수 대표에 대해 ’안 대표, 또 당했네요“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2일 “안 대표, 또 당했네요”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에 반대하는 박 전 대표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우리의 정체성은 보수에 있다. 정체성이 훼손되는 통합은 있을 수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 대표 말씀대로 정당은 정체성이 같아야 함께한다. 유 대표의 오늘 발언은 충분히 이해되고 ‘역시 유승민 대표다’라 평가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저는 안 대표가 유 대표에 비해 족탈불급이라 평가했던 바 역시입니다. 안 대표가 신주단지처럼 모시는 국민여론조사도 합당 당 대표로 유 대표를 배 이상 지지한다”며 “국민이 이렇게 정확하고 무섭다”고 안 대표를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손학규 상임고문을 이틀째 만났다. 손 고문은 박 전 대표의 부인 이선자 여사가 입원 중인 신촌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했다. 이 여사는 지난 15일 이 병원에서 10여 시간에 걸친 뇌종양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이 자리에 동석한 이윤석 전 의원은 “서로의 처지들을 위로했다”며 “지난 밤에도 두 분이 만나서 많은 대화를 나눴고, 오늘도 병실에서 오랜 시간 당의 앞날을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손학규 대표는 보수통합은 분명히 반대하고 개혁적인 중도통합을, 즉 중도개혁통합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