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집]올해 꼭 기억해야 할 한국 독립 장편영화 4

[매거진M] 매거진M이 선정한, 올해 기억해야 할 한국 독립 장편 영화 4편.
 
#1 '소공녀'
'소공녀'

'소공녀'

전고운 감독│102분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서울에서 가사 도우미로 하루 벌어 하루 살아가는 미소(이솜). 집에 돌아와 맛보는 담배와 위스키가 삶의 유일한 낙이다. 그 낙을 지키기 위해 그는 살고 있던 쪽방을 포기하고 친구들의 집을 전전한다. 서울 곳곳에서 가난하게 사는 청춘들의 현실과 낭만을 블랙 코미디로 들여다보는 특유의 분위기가 돋보인다. ‘족구왕’(2014, 우문기 감독)의 제작사 광화문시네마의 작품. 
 
#2 '이월'
'이월'

'이월'

김중현 감독│112분│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비전-감독상, 서울독립영화제 대상
취업 준비생인 민경(조민경)은 가진 게 하나도 없다. 돈 낼 데는 많은데, 쥐어짜도 돈은 없다. 현실에 쫓기던 그는 대학 시절 룸메이트였던 여진(김성령)을 찾아간다. 자살 시도 끝에 이제는 행복을 찾은 것처럼 보이는 여진이 이상하게 못마땅한 민경. 칡덩굴처럼 얽힌 불행에 치여, 마음마저 불행에 잠식당한 민경의 기묘한 심리가 영화 내내 날 선 긴장을 이끈다. 
 
#3 '죄 많은 소녀'
'죄 많은 소녀'

'죄 많은 소녀'

김의석 감독│113분│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상·올해의 배우상(전여빈),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배우부문(전여빈) 
고등학생 경민(전소니)의 실종. 마지막 순간 함께 있었던 영희(전여빈)는, 경민의 자살을 부추겼다는 의심을 받는다. 그 의심은 형사, 학교 친구들과 교사, 경민의 부모에게로 퍼지며 눈덩이처럼 불어난다. 그 속에서 영희는 목숨을 걸고 발악한다. 경민의 빈자리를 놓고 모두가 그 죄를 덮어씌울 이를 찾아 달려드는, 뜨겁고도 슬픈 지옥도. 마지막 장면까지 숨죽이게 만드는 에너지로 가득하다. 
 
#4 '히치하이크'
'히치하이크'

'히치하이크'

정희재 감독│110분
여기 가혹한 삶에 놓인 소녀가 있다. 엄마가 집을 나간 뒤로 아빠 영호(김학선)와 가난하게 사는 열여섯 살의 정애(노정의). 영호는 삶을 포기했다. 정애는 우연히 차를 태워 준 남자(박희순), 정확히는 친구 효정(김고은)의 아빠일지도 모르는 이 형사에게서 아버지의 정을 느낀다. 끝까지 울지 않는 이 소녀를 보살필 이는 누구인가. 그 담담한 물음이 영화 내내 메아리친다.
 
 
장성란·나원정·백종현 기자 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