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리창만 깼더라도…아내 손 보니 지문 없어져”

 21일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 희생자들의 일부 유족은 가족의 훼손된 시신에서 당시 끔찍했던 상황이 연상돼 더욱 괴로워하고 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오전 충북 제천시 제천서울병원에서 유가족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오전 충북 제천시 제천서울병원에서 유가족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사고로 목욕을 하러 갔던 아내를 잃은 류모(59)씨는 “아내의 시신을 확인해보니 지문이 사라진 상태였다”며 “아마 사우나 안에서 유리창을 깨려고 애를 쓰면서 손이 심하게 훼손된 것 같다”고 말했다.
 
2층 여성 목욕탕은 이번 참사에서 29명 중 20명이나 숨져 피해가 가장 컸다. 2~3층 목욕탕은 외벽이 통유리로 돼 있는데, 이 대형 강화유리가 구조를 어렵게 했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유족들은 “유리창만 깼더라도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며 원통해하고 있다. 22일 제천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도 이 같은 하소연이 쏟아졌다.
 
류씨는 김 장관에게 ”바깥에서 소방관이 먼저 유리부터 깨줬으면 전부 다 살 수 있었는데 구조대원들이 유리를 깬 건 오후 6시나 돼서였다. 이미 다 사망한 상태였다”며 “정말 이해가 안 된다”고 울분을 토했다.
 
김 장관은 “소방서로부터 왜 유리창을 안 깬 건지 보고들은 게 있느냐”는 유족의 질문에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가 “장관인데 왜 못 듣나”라는 항의를 받기도 했다. 김 장관은 “개선책을 강구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