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죄 확정된 홍준표 "증거 조작한 검사들, 책임 묻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 관련 대법원의 무죄 선고를 받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 관련 대법원의 무죄 선고를 받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을 받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향후 지방선거나 재·보선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판결 직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홍 대표는 "지난 1년 8개월 동안 이 사건에 휘말려서 폐목강심(閉目降心 눈을 감고 마음을 가라앉힌다)의 세월을 보냈다. 누명을 벗게 돼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에 대해서는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 요즘 검사들은 사건을 수사하는 게 아니라 사건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기소한 사건 모두가 무죄가 났다. 책임을 물을 것인가
=문 검찰총장이 그랬다고는 믿지 않는다. 거기에 증거 조작한 검사들이 있다. 나는 문 총장이 이 사건 조작에 가담했다고는 믿지 않는다.  

  
-앞으로 당 혁신 로드맵은.

=조직강화특위를 통해서 조직 혁신을 마무리 지을 것이다. 정책 혁신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새로운 모습도 보여주겠다. 제 2 혁신위를 구성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오늘 최고위에서 당협위원장 현역 우선으로 한다고 해서 원외 반발이 있었다. 조직 정비를 어떻게 할 것인가.
=(현역 우선 임명은) 정치권에 계속됐던 관례다. 타당에서 우리 당으로 넘어와도 그랬고, 역대 민주당도 그랬다. 현역을 당협위원장으로 하는 건 관례다.
 
-김태흠 최고위원이 오늘 최고위에서 "홍준표 사당화다"라며 반발했는데.
=최고위원회는 회의체다. 회의체에서 자기주장이 안 받아들여진다고 그런 식으로 뛰쳐나가는 게 한 두 번이 아니다. 회의체에서는 다수 구성원의 의사로 결정이 난다. 자기 생각하고 다르다고 걸핏하면 삿대질하고 고함지르고…. 앞으로 받아들이지 않겠다
.   
-정책혁신 방향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방향으로 정책 전환을 하겠다. 국익에 맞는다면 좌파 정책도 수용할 수 있다. 내가 취한 정책 중 좌파 정책도 있다. 반값 아파트는 전형적인 좌파 정책이다.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기술 청탁을 할 때,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도입하는 건 사실 우리나라 법제와 다르다. 좌클릭 우클릭 문제가 아니라 국익에 부합하느냐 모든 정책에 판단 기준이 될 것이다. 
 
-이완구 전 총리도 무죄판결이 났다.
=이 전 총리도 명예회복 원할 거다. 우리 당에서 돕도록 하겠다.  
  
-개헌 특위가 연장한다는 얘기가 있다

=개헌의 경우, 곁다리 국민 투표는 맞지 않는다. (문재인 정부는) 투표 비용이 든다며 졸속 개헌하려고 한다. 개헌은 대한민국 전체 구조를 바꾸는 중차대한 문제다. 내년 지방선거 후에 연말에 개헌할 수 있도록 하겠다.
  
-무죄가 확정됐는데 향후 지방선거나 재·보선 등에 출마할 의향은.
=없다.  
 

-류여해 최고위원에 대한 조치는
=그런 질문 받지 않겠다. 질문 거리가 되지 않는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