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천 참사 키운 건 '드라이비트' 아닌 '스티로폼'이다

◆건물 짓는 방식보다 단열재 소재가 문제 
충북 제천 화재로 외벽이 불에 탄 모습. 드라이비트 공법으로 지어져 화재를 키운 원인으로 지목됐다. 송우영 기자

충북 제천 화재로 외벽이 불에 탄 모습. 드라이비트 공법으로 지어져 화재를 키운 원인으로 지목됐다. 송우영 기자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번 충북 제천 화재에서 피해를 키운 요인 중 하나로 언급된 ‘드라이비트(Drivit)’는 건물을 단열하는 공법의 이름이다. 특정 소재의 명칭이 아니다. ‘외단열미장마감 공법(EIFSㆍExterior Insulation Finishing System)’이 정식 명칭이다. 외벽과 내벽 사이에 단열재를 끼워넣는 일반적인 건축 방식과 달리 몰타르 등으로 마감한 단열재를 외벽으로 사용하는 공법이다.
 

드라이비트 공법도 불연재 쓰면 화재에 강해
타지 않는 단열재 사용 신축건물에만 의무화
2015년 이전, 5층 이하 건물 여전히 사각지대

우리나라에선 유명 미국 회사의 이름인 ‘드라이비트’가 이 공법을 뜻하는 일반 명사처럼 사용되고 있다. 1987년 한 국내 회사가 미국의 드라이비트사와 합작해 처음 이 공법을 들여오면서부터 업계 사람들이 ‘드라이비트’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단열재를 외벽으로 쓰는만큼 공사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하다. 적은 비용으로 내단열보다 단열 효과도 우수해 미국과 유럽 등 여러 국가에서도 많이 사용된다. 
 
하지만 제천 화재참사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이른바 ‘드라이비트’ 공법이 반드시 화재에 취약한 것은 아니다. 단열재로 무엇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단열재의 화재 취약성 실험 사진. 오른쪽 사진 아래의 사각형 부분은 불연성 단열재를 사용해 불에 타지 않은 모습이다. [사진 'KCC']

단열재의 화재 취약성 실험 사진. 오른쪽 사진 아래의 사각형 부분은 불연성 단열재를 사용해 불에 타지 않은 모습이다. [사진 'KCC']

흔히 스티로폼이라고 불리는 ‘발포폴리스티렌’ 등 석유제품으로 만들어진 유기단열재는 불에 매우 잘 탄다. 반면 모래·자갈 등 무기 원료로 만들어진 ‘그라스울’, ‘미네랄울’ 등은 불에 타지 않는 불연재다. 준불연재로 불리는 ‘페놀폼’은 불에 타긴 하지만 발포폴리스티렌에 비해선 훨씬 안전하다.
 
21일 화재가 발생한 충북 제천의 스포츠센터 건물 외벽은 손으로 세게 누르면 부서지는 스티로폼 단열재로 만들어져 있다. 송우영 기자

21일 화재가 발생한 충북 제천의 스포츠센터 건물 외벽은 손으로 세게 누르면 부서지는 스티로폼 단열재로 만들어져 있다. 송우영 기자

드라이비트 공법이 화재에 취약하다는 인식이 생긴 건 우리나라에서 가격이 싼 발포폴리스티렌이 단열재로 많이 사용됐기 때문이다. 발포폴리스티렌의 가격은 보통 무기단열재의 30~60% 정도다. 화재에 취약하지만, 가격이 싸서 많이 이용됐다. 한 단열재 제조 업체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의 여러 국가는 무기단열재 사용 비중이 70%를 넘는데 우리는 유기단열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5년 의정부 화재(5명 사망,125명 부상), 2008년 이천 창고 화재(40명 사망,9명 부상), 1999년 화성 씨랜드 청소년수련원 화재(23명 사망) 모두 당시 건물에 가연성 단열재에 사용된 것이 피해를 키웠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창우 숭실사이버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가연성 단열재는 불이 붙으면 불연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빨리 연소하고 유해성 가스도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신축 건물에만 의무인 ‘불연성 단열재’ 
2015년 의정부 화재 이후 정부는 건축물 외벽에 불에 타지 않는 불연성 소재나 준불연성 소재를 사용해야 하는 대상을 30층 이상 건축물에서 6층 이상 건축물로 확대했다. 하지만 이번 제천 화재처럼 이미 지어진 건축물은 적용을 받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다. 공하성 경일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이미 가연성 단열재를 사용해 지어진 건축물이 훨씬 많은 게 현실이다. 이 건물들에 대한 안전 대책을 정부가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기존 건축물을 정부가 모든 비용을 대면서 바꿔줄 수는 없어 난처한 상황이다. 계도나 안내 등 여러 방법을 고민 중이다”고 설명했다.
 
◆“5층 이하 건축물도 가연성 단열재 사용 막아야”   
5층 이하의 건축물도 안전성을 위해 가연성 단열재의 사용을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건설 업계 관계자는 “다세대주택 등 최근 짓는 5층 이하의 건축물은 거의 대부분 스티로폼으로 만든다고 보면 된다. 건물주가 특별한 안전 의식을 갖고 있지 않은 이상 돈을 더 들여 불연성 단열재를 쓰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층 이하도 불이 붙으면 위험한 건 마찬가지다. 안전성 측면에선 모든 건축물로 확대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