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천 화재참사 현장 찾은 文 대통령...유가족 위로하고 소방관 격려

 
“여깁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2시쯤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을 찾았다. 바닥엔 유리 조각이 널려 있고 매캐한 냄새가 났다. 문 대통령은 노란색 민방위 점퍼에 갈색 등산화 차림이었다. 전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신속한 화재진압과 구조를 위해 인명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던 그는 이날 직접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29명이 숨지고 29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 소재 8층 건물 스포츠센터를 방문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천=프리랜서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29명이 숨지고 29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 소재 8층 건물 스포츠센터를 방문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천=프리랜서 김성태

 
굳은 표정의 문 대통령은 화재가 발생한 스포츠센터 건물 앞 50m까지 다가가 당시 사고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현장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방화 복장 그대로 작업 중인 소방관들을 만나서는 “고생이 많다”고 격려했다. 밥차 자원봉사자들과도 악수하며 “감사하다. 고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인근에 설치된 상황판을 통해 구조 상황에 대한 설명도 들었다. 현장 관계자가 “전날 오후 3시50분쯤 화재가 발생해 최초 신고 시각은 3시 53분, 사망자가 29명 발생했고 2층 사우나실에서 사망자가 최다였다”고 보고하자 문 대통령은 “부상자 상태는 어떤가. 돌아가신 분들 장례 절차는 어떻게 하기로 했나”라고 물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29명이 숨지고 29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 소재 8층 건물 스포츠센터를 방문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천=프리랜서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29명이 숨지고 29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 소재 8층 건물 스포츠센터를 방문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천=프리랜서 김성태

 
현장 관계자가 “현재 시내 병원에 나뉘어 빈소가 차려져있다. 유가족들과 논의를 해서 화재 사고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를 제천체육관에 설치하기로 했다”고 답하자 고개를 끄덕인 문 대통령은 곧바로 희생자가 안치된 제천서울병원을 찾았다.
 
 
 
문 대통령이 오후2시15분쯤 제천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도착하자 유가족들은 “정부가 이런 식으로 대처하는 게 한두 번이냐”, “초기대응만 잘했어도 사람이 이렇게 많이 죽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을 붙들고 바닥에 쓰러지며 오열하는 유가족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빈소에서 침통한 표정의 유가족들을 일일이 위로했다. 화재로 아내를 잃은 한 남성이 “통유리만 일찍 깼어도 사람들이 많이 살았을 거다. 이거 일당 10만원짜리 안전사만 놔뒀어도, 이런 사고가 안 났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용접할 때 1명 안전관리하는 사람만 있었어도 됐다는 말이죠. 통유리가…”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진상규명을 부탁드린다”는 또다른 유가족의 부탁에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며 “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 대표들과 즉석에서 약식 간담회도 가졌다. 유가족들은 “세월호 이후에는 좀 나아지는가 했는데 우리나라 안전 시스템이 나아진 게 뭔가”, “소방차가 오후 4시에 출동을 했다는데 통유리를 오후 5시30분에 깼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문 대통령은 “참으로 황망한 일이 발생했고 대통령으로서 참담함을 느낀다”며 “범정부차원으로 이번 사고의 원인과 대응과정을 철저하게 살피고, 비록 사후적이지만 한이라도 남지 않도록 이번 사고를 조사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천서울병원 이외에도 제천명지병원, 제일장례식장, 세종장례식장, 보궁장례식장 등을 방문해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이 재난·재해로 인한 사고 현장을 방문하는 것은 이날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달 24일 경북 포항 지진 피해현장을 방문했었다. 지난 7월 수해로 피해를 입은 충북 지역 현장엔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방문해 복구 작업 등을 도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서 낚싯배 전복사고가 발생했을 당시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화상회의로 현장 상황을 보고 받고 대응책 등을 지시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