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DACA 수혜자 구제 법안 처리 해 넘긴다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민주.뉴욕 6선거구.앞줄 오른쪽 네 번째) 등 정치인과 이민자 권익단체 관계자들이 19일 워싱턴DC 내셔널몰에서 열린 드림액트 통과 촉구 집회에서 함께 행진하고 있다. [그레이스 멩 의원실 제공]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민주.뉴욕 6선거구.앞줄 오른쪽 네 번째) 등 정치인과 이민자 권익단체 관계자들이 19일 워싱턴DC 내셔널몰에서 열린 드림액트 통과 촉구 집회에서 함께 행진하고 있다. [그레이스 멩 의원실 제공]


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DACA) 수혜자 구제 법안이 결국 해를 넘길 전망이다. 

상원 공화 원내대표 "연내 표결 안 해"
민주당, 가족이민 축소 등 수용 가능성


연방상원의 표결 안건 채택 권한을 갖고 있는 미치 매코넬(켄터키) 공화당 원내대표는 19일 올해는 DACA 법안 처리 계획이 없다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매코넬 원내대표는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이번 주에는 DACA 법안을 처리하지 않을 것이며 내년에 논의할 것"이라며 "의회는 내년 3월까지 처리하면 된다"고 말했다.

의회 회기는 이번 주까지 이어진 뒤 내년 1월 다시 개원한다. 이번 주에 의회가 처리해야 할 가장 중요한 법안은 정부 운영 예산안이다. 예산안이 22일까지 처리되지 않으면 정부는 운영이 정지되는 '셧다운' 상태에 돌입한다. 

민주당은 DACA 법안을 이 예산안에 포함시켜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공화당은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DACA 법안이 포함되지 않으면 예산안 표결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지만 현실적으론 쉽지 않은 선택이다. 정부 셧다운을 초래했다는 비난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법안의 내용도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민주당은 드리머로 불리는 DACA 수혜자들 중 자격이 되면 시민권 취득 기회까지 부여하는 드림액트(The Development, Relief and Education for Alien Minors Act.DREAM Act)를 희망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국경 강화와 가족이민 축소 등의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최종적으로는 드림액트와 공화당이 요구하는 부분이 담긴 절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찰스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드림액트와 국경 강화 등의 내용이 모두 담긴 법안이 마련될 것이며, 현재 최종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의회 전문 매체 더힐이 이날 보도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백악관도 관련 법안 마련에 개입하고 나섰다. 정치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존 켈리 대통령 비서실장과 국토안보부 고위 관료들은 이날 일부 상원의원들과 만나 DACA 관련 법안에 담길 내용을 논의했다. 

백악관은 조만간 국경 강화 방안을 비롯한 이민정책 요구사항들을 의회에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