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천 화재 “2층 목욕탕 출입문 고장…버튼 찾기 어려웠을 것”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로 29명의 사상자를 낸 충북 제천시 두손스포리움 건물 곳곳이 화재에 무방비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희생자가 집중된 2층 여성 목욕탕의 출입문은 사실상 고장 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두손스포리움에 장기 근무한 A씨는 "2층 목욕탕의 버튼식 자동문은 손톱만한 크기의 붉은 색을 정확하게 누르지 않으면 문이 열리지 않는다"며 "화재가 나 연기가 가득한 상황에서 이 출입문을 열지 못해 내부에서 많은 사망자가 나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또 A씨는 화재를 키운 원인 중 하나로 복잡한 시설 구조도 지목했다.
 
그는 "화재를 알리는 비상 방송시설이 없었고, 탕내에서는 비상벨이 울려도 듣기 힘든 미로식으로 돼 있다"면서 "탕 안에 있던 사람들은 화재가 난 줄도 모르고 있다가 갑자기 밀려든 연기에 질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헬스클럽으로 사용된 4~6층에는 신발과 개인용품 등을 보관하기 위한 빈 락커가 많았다.  
 
A씨는 이 락커들이 불쏘시개 역할을 해 중앙 통로를 타고 번진 불이 급속히 건물을 뒤덮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또 A씨는 "각 층으로 통하는 계단에도 방화시설이 없었고, 건물내 스프링클러 고장이 잦아 사실상 화재에 무방비 상태에 놓였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스포츠센터가 그동안 알려졌던 것과 다른 용도로 사용되는 등 불법으로 용도 변경해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다.  
 
A씨는 "스포츠댄스장으로 알려진 7층은 그동안 커피숍으로 사용하다 6개월여 전부터 비어있었고,   레스토랑으로 알려진 8층은 최근 몇개월 전까지 원룸으로 사용하다 지금은 빈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날 사고 원인과 관련해서는 필로티 공사 고장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사고 당일 1층에서 필로티 천장 보수 공사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A씨는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