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라도 1000년 대표할 나무 SNS로 뽑는다

진도 비자나무

진도 비자나무

전남도가 ‘전라도(全羅道)’라는 명칭이 생긴 지 1000년이 되는 해를 앞두고 전남을 대표할 ‘천년나무’를 뽑고 있다.
 

내년 ‘전라도’ 정명 1000년 기념해
해남 느티, 강진 푸조, 진도 비자 중
한 그루 뽑아 유물 지정·관리 계획

전남도는 “내년 전라도 정명(定名) 천년을 앞두고 ‘천년나무’를 지정·관리하기 위해 오는 25일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참가자는 ‘전남도 페이스북’ 상단의 ‘이벤트’를 클릭한 후 천년나무 발굴 이벤트에서 후보 나무에 투표할 수 있다. 지난 19일 시작된 이벤트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상품도 지급된다.
 
해남 느티나무

해남 느티나무

이번 투표에는 해남 느티나무와 강진 푸조나무, 진도 비자나무 등 3종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이들 나무는 모두 모양이 웅대하며 수령 800~1100년 된 고목들이다.
 
전남도는 이번 설문조사를 앞두고 도내 천연기념물 24그루와 보호수 4051그루, 기념물 28그루 등 4103그루 중 최종 후보 나무들을 압축했다. 예비 심사 때는 전남대 연구진과 수목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수목 가치와 전남을 대표할 수 있는 상징성·유래 등에 대한 검증이 이뤄졌다.
 
강진 푸조나무

강진 푸조나무

전남도는 천년나무를 10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전라도의 살아있는 유물로 지정·관리할 예정이다. 전라도는 고려 현종 때인 1018년 처음 등장한 후 천년을 이어져 왔다. 당시 강남도인 ‘전주’와 해양도인 ‘나주’의 첫 글자를 딴 명칭이다. 타 지역의 탄생 시기와 비교하면 경상도(1314년), 충청도(1356년), 강원도(1395년) 등에 비해 300~400년 정도 빠르다.
 
전남도와 전북도는 광주광역시와 함께 다양한 ‘천년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봉진문 전남도 산림산업과장은 “마을 주변의 당산목 같은 나무들은 적게는 수백 년에서 많게는 1000년 이상을 함께해온 타임캡슐”이라며 “전남도민과 역사를 함께 한 보물이자 생태자원인 천년나무를 미래 1000년까지 잘 가꿔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