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노사정 대타협 없이 발전 불가능 … 1년만 믿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상생연대를 실천하는 노사와의 만남’ 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함께하면 더 멀리 갑니다’고 쓴 톱니바퀴 모양의 팻말을 참가자들과 함께 들 고 있다. 왼쪽부터 허권 금융노조위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박해철 공공노련 위원장, 문 대통령, 이병훈 상생재단 이사장, 유지현 보건의료 노조위원장, 임영진 경희의료원장, 박배일 공공운수 노조위원장, 이인상 공공연맹 위원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상생연대를 실천하는 노사와의 만남’ 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함께하면 더 멀리 갑니다’고 쓴 톱니바퀴 모양의 팻말을 참가자들과 함께 들 고 있다. 왼쪽부터 허권 금융노조위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박해철 공공노련 위원장, 문 대통령, 이병훈 상생재단 이사장, 유지현 보건의료 노조위원장, 임영진 경희의료원장, 박배일 공공운수 노조위원장, 이인상 공공연맹 위원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조금씩 양보하고, 짐을 나누고, 격차를 줄여 가는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하다”며 “특히 노·사·정 대타협 없이는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상생·연대를 실천하는 노사’와의 만남에 참석해 “노동을 배제한 과거의 성장 중심 전략을 바꾸어 극심한 경제적 불평등과 사회 양극화를 해결하는 사람 중심 경제를 만들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서 ‘상생 실천하는 노사 만남’
비정규직, 정규직과 격차 축소 강조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달 7일 출범한 공공상생연대기금을 언급하며 “노동계의 제안 이후 노·사·정과 시민사회, 학계가 함께 참여하고 책임지는 공익재단이 탄생하게 됐다. 설립과정 자체가 ‘사회적 대화’의 모범을 보여 주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공공상생연대기금은 박근혜 정부가 공공기관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관에 지급한 인센티브 약 1600억원을 노사가 반납하기로 하면서 만들어진 공익재단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일자리위원회 1차 회의에서도 “이렇게 노동계가 일자리 문제 해결에 선도적인 노력을 보여 준다면 일자리 문제가 확실히 해결될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의료와 금융산업 노사를 모범 사례로 거명했다. “보건의료산업 노사는 1만1000여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와 2200여 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합의했다” “지난 정부에서 파행을 겪었던 금융산업 노사도 청년실업 해소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공익재단을 만드는 데 합의했다”고 전하면서다.
 
관련기사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정부가 기금을 권장하거나 정책화하겠다는 것이 아니고 노사화합의 모범사례로 보고 격려하는 성격”이라며 “민간 확대는 추구해야 할 가치라 보면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정부도 사회적 대화 활성화와 상생연대를 위해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며 “특히 공공부문에서는 정부가 가장 ‘모범적인 사용자’가 되겠다는 생각으로 더 책임 있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중앙기관과 자치단체에서 비정규직을 줄이고 정규직과의 격차를 줄여 나가겠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 발언에서 ▶최저 임금 1만원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규직 비정규직의 차별 완화 ▶노조 조직률 제고 ▶노사협력 문화 정착 ▶노동생산성 제고 등을 현 정부 과제로 들었다. 그러곤 “노사정 타협을 위해서는 정부에 대한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 신뢰받는 정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노사 양측도 딱 1년만 정부를 믿고 힘을 실어 달라”고 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