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eek&] 한라산 눈꽃 트레킹 이렇게 쉬울 줄이야

겨울 한라산의 문턱은 의외로 낮다. 등산 초보도 영실 코스를 따라 오르면 분화벽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양보라 기자]

겨울 한라산의 문턱은 의외로 낮다. 등산 초보도 영실 코스를 따라 오르면 분화벽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양보라 기자]

한라산은 겨우내 하얗게 센 정수리를 이고 있다. 그 속에 들어서면 나뭇가지마다 엉겨 붙은 두툼한 상고대가 보인다는데, 그 하얀 세상은 사진으로밖에 볼 수가 없었다. 등산 왕초보라 케이블카도 없는 우리나라 최고봉 한라산(1950m) 겨울 등반을 꿈꿀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한라산을 100번쯤 올랐다는 이원근 여행박사 국내여행팀장은 “하이힐 신을 체력이 있으면 한라산 오르는 데 문제가 없다”며 한라산 분화구를 바라보면서 걷는 5개 코스 중 백록담 남서쪽에서 출발하는 영실 코스를 추천했다. ‘손쉽게’ 한라산 산행이 가능한 데다 눈꽃 감상도 제격이란다. 기대 반, 걱정 반으로 12월 셋째 주 제주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등산 초보의 첫 겨울 등정기
해발 1000m 택시 타고 숨 고르기
40분만 계단 오르면 하얀 세상

이번 한라산 산행은 여러모로 생각과 달랐다. 새벽녘 출발해도 10시간쯤 지난 늦은 오후에나 하산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영실 코스는 왕복 4~5시간이면 충분하기에 조식까지 먹고 출발했다. 복장도 고어텍스 등 고가의 등산복 대신 겨우내 입던 패딩 점퍼를 걸쳤다. 등산화에 끼는 아이젠은 따로 준비했다.
 
드디어 한라산 등반을 위해 이동했다. 영실 코스는 해발 1000m 영실탐방안내소에서 시작해 영실휴게소(해발 1280m)~병풍바위(1600m)~윗세오름(1700m)~남벽 분기점(1600m)까지 8.2㎞ 이어진다. ‘해발 1700m까지 700m만 고생해서 오르자’고 생각했는데, 택시가 보였다. 영실탐방안내소에서 영실휴게소까지 2.4㎞ 구간(해발 1280m)은 서귀포시에서 허가를 받은 택시(편도 1만원)를 타고 이동할 수 있었다.
 
영실휴게소부터 본격 등산 코스로 진입했다. 서울에 영하 10도 한파가 몰아치던 날 제주는 영상 8도였다. 그래도 1000m 고도를 넘어서니 수은주는 영하 4도로 떨어졌다. 서늘한 기운을 느낄 새 없이 영실 코스 최대 난관인 병풍바위 경사 구간이 드러났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영실분화구 능선을 따라 걷는 이 구간의 난이도를 A등급(어려움)으로 책정했다. 나머지 구간은 전부 C등급(쉬움)이다.
 
겨울 산행 필수품 아이젠. [양보라 기자]

겨울 산행 필수품 아이젠. [양보라 기자]

난이도 A는 만만한 게 아니었다. 가파른 경사를 한발 한발 오르니 금세 숨이 찼다. 훤히 드러난 한라산 오름 군락 전망에 감동할 여유가 없었다. 40분간 직선거리로는 1.5㎞를 올랐고 해발고도는 1300m에서 1550m로 높아졌다. 푸릇푸릇했던 사위는 어느새 새하얀 세상으로 변했다. 딱 40분 고생하고 나니 어느덧 병풍바위 위에 올라선 것이다. 이제 고위평탄면 같은 산속의 대지를 걸어가기만 하면 됐다.
 
해발 1600m를 넘어서면 숲길이 이어진다. [양보라 기자]

해발 1600m를 넘어서면 숲길이 이어진다. [양보라 기자]

긴장이 누그러지자 풍경이 눈에 와 박혔다. 왜 한라산이 우리나라 최고의 눈꽃 여행지로 꼽히는지 알 만했다. 한라산 눈꽃은 왜소하지 않고 화려했다. 한라산에 자생하는 우리나라 고유종 구상나무는 한겨울에도 푸른 잎을 떨구지 않는 상록수인데 구상나무 잎사귀에 상고대가 얼어 미러볼처럼 보였다.
 
영실 코스

영실 코스

한라산 정상 분화구 주변은 시야를 가리는 나무 한 그루 없이 허연 대지가 드러나 시원했다. 하얀 산 아래 하얀 구름을 내려다봤다. 두 발로 이 산에 오르지 않으면 절대 볼 수 없는 풍경이었다. 딱 40분 고생한 것치고 얻는 대가가 크다고 생각했다.
 
◆여행정보
한라산 정상 부근까지 닿는 등산 코스는 모두 5개. 영실휴게소부터 윗세오름까지 걷는 영실 코스는 편도 1시간30분 거리로 가장 쉽다. 한라산 입산 전 한라산국립공원 홈페이지(hallasan.go.kr)를 통해 통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눈이 많이 내리면 입산이 금지되는 경우가 있다. 아이젠과 물, 간식 등을 챙겨야 한다. 여행사 여행박사(tourbaksa.com)는 산행 가이드가 함께 한라산 영실 코스를 걷는 1박2일 눈꽃 트레킹 상품을 판매한다. 대한항공을 이용하고 제주KAL호텔에서 숙박한다. 조식 포함. 2월 12일까지 매일 출발. 27만원부터. 영실탐방안내소~영실휴게소 택시 이동비용이 포함됐다. 070-7017-2237.

 
제주=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