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구당 순자산 3억1142만원, 부채는 7022만원

지난 3월 기준 가구당 순자산은 3억1142만원, 평균 소득은 5010만원으로 집계됐다. 통계청·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21일 공동 발표한 ‘2017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가구당 평균 자산은 전년 동월보다 4.2% 늘어난 3억8164만원, 부채는 4.5% 증가한 7022만원으로 조사됐다. 순자산은 1년 전보다 4.1% 늘어났다.
 

작년 3대 분배지수 모두 악화
빈부 격차는 전년보다 커져

지난해 가구의 세금·보험료·연금 등을 포함한 비소비지출은 893만원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평균 소득은 2.4% 늘었고, 평균 소득과 비소비지출의 차액인 처분가능소득은 4118만원으로 1년 전보다 2.4% 증가했다.
 
지난해 처분가능소득 기준으로 지니계수, 소득 5분위 배율, 상대적 빈곤율 등 분배지표가 모두 전년 대비 나빠졌다. 빈부 격차가 더 커졌다는 의미다.
 
또 그동안의 지표 산출 방식이 분배 불평등성을 실제보다 작게 반영됐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지난해 지니계수는 0.357로 전년보다 0.003포인트 높아졌다. 지니계수는 0~1 사이의 값으로 매겨지며 1에 가까울수록 불평등이 심각함을 뜻한다. 소득 5분위 배율 역시 2015년 7.01배에서 지난해 7.06배로 악화했다.
 
소득 5분위 배율은 가구소득 상위 20%(5분위)의 평균소득을 하위 20%(1분위)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수치가 클수록 소득 분배 정도가 나쁘다는 의미다. 지난해 상대적 빈곤율 역시 17.9%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상대적 빈곤율은 전체 인구에서 중위소득 50% 미만인 계층이 차지하는 비율로, 역시 클수록 분배 상황이 좋지 않다는 의미다. 이들 지표는 2008~2009년 이후 조금씩 개선됐지만 이번에 뒷걸음질했다.
 
특히 통계청이 이번 조사 때부터 지표 산출 방식을 바꾸면서 이전 방식보다 분배지표 수치들이 더 높아졌다. 통계청은 지금까지 표본가구에 대한 현장 조사를 통해 얻은 자료를 이용해 분배지표를 산출해왔다. 하지만 조사에 응하지 않는 가구들이 적지 않아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따라 통계청은 이번부터 국세청의 과세자료, 보건복지부의 사회수혜금 자료, 행정안전부의 재산세 자료 등 다른 부처의 행정 자료들을 함께 활용해 현장 조사 결과를 보완했다. 이전 방식을 적용할 경우 2016년 기준 지니계수는 0.304, 5분위 배율은 6.42배에 그친다. 그동안 분배 불평등 정도가 실제보다 과소평가돼왔다는 의미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