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전자 졸면 차 스스로 갓길로 가는 기술 개발

정상운전이 힘들때 때 차량이 스스로 안전한 곳으로 이동·정차하는 ‘DDREM’ 기술. [사진 현대모비스]

정상운전이 힘들때 때 차량이 스스로 안전한 곳으로 이동·정차하는 ‘DDREM’ 기술. [사진 현대모비스]

한국 자동차 업계가 내년 1월 라스베이거스에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에서 첨단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선보인다.
 

현대모비스, CES서 선보일 계획
현대차는 ‘음성인식 비서’ 개발

현대모비스는 차량 스스로 운전자의 상태를 파악해 위험할 경우 안전지대로 이동·정차하는 ‘DDREM’을 CES에서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술은 차량에 장착된 센서와 운전자 주의 경고(DAW) 시스템으로 운전자 상태를 파악한다. 운전자의 시선 이탈 여부, 눈 깜박임 패턴을 체크해 졸리는지 등을 확인한다. 전방 카메라를 통해 차량이 차선을 넘나들며 불안한 주행을 하는지도 살핀다. 인공지능이 졸음운전이라고 판단하면 차량은 자율주행모드로 전환하고, 정밀 지도를 활용해 갓길·휴게소·졸음쉼터 같은 안전한 장소로 차량을 옮긴다.
 
현대모비스는 DDREM이 상용화할 경우 졸음운전 사망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심정지 같은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가까운 병원으로 이동하는 식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2021년 관련 기술 완성을 목표로 다양한 외부 돌발상황에 대한 빅데이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의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출시할 신차에 적용키로 했다. 현대차그룹과 사운드하운드가 공동 개발한 이 서비스는 음성 만으로 각종 차량 내 장치들을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고, 운전자가 필요로 하는 맞춤형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구현 가능한 기능으로는 전화 걸기, 문자 송수신, 운전자 관심 지역 및 주소 검색을 비롯해 음악 검색 및 재생, 날씨 정보와 일정 관리 등이다. 집에 있는 다양한 전자 기기를 음성으로 조절할 수 있는 ‘카투홈’ 서비스도 가능하다.
 
특히 복수 명령어 처리 기능은 기존 서비스와 차별화되는 부분이다. 예컨대 “내일 날씨 알려줘. 그리고 집 거실 램프 좀 켜줘”라는 명령을 내리면, 인공지능은 이를 각각 개별 건으로 인식하고 분리해 처리한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