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자동차 보험료 K3 내리고, SM6 오른다

인쇄

인쇄

 다음 달부터 국산ㆍ수입차 131개 모델의 자동차 보험료가 내리고 47개 모델의 보험료는 올라간다.
 

보험개발원, 내년도 차량모델등급 조정
131개 모델 등급 상승, 보험료 떨어지고
47개 모델은 등급 나빠져 보험료 올라

 보험개발원은 내년도 자차보험료 책정의 기준이 되는 차량모델등급(1~26등급)을 산출해 전체 288개 중 178개의 등급을 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차량모델등급은 사고가 났을 때 차종별로 손상 정도나 수리 용이성, 부품 가격, 손해율을 따져 분류한 것으로 자차보험료의 기준이 된다. 등급이 높을수록 보험료가 싸진다.  
 
 등급 간 보험료 차이는 5∼10%지만 등급별 실제 적용률은 보험사마다 다르다. 또한 자차보험료는 자동차보험료의 일부인 만큼 전체 자동차보험료의 변동 폭은 1∼2%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자동차 보험료가 내려가는 국산차 114개 모델은 등급이 1~2등 상승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ㆍK3ㆍ매그너스ㆍ토스카ㆍ말리부ㆍ모하비ㆍ알페온ㆍ뉴그랜져XGㆍ레조 등 24개 모델은 2등급 올랐다. 모닝ㆍSM7ㆍ포르테ㆍ라세티ㆍ젠트라ㆍLF쏘나타ㆍ아슬란 등 90개 모델은 1등급 상승했다.  
 
 등급이 1~2개 하락한 국산 차 31개 모델의 자동차 보험료는 오른다. SM6ㆍ티볼리ㆍ코란도 투리스모 등 16개 모델은 2등급 하락했다. 쏘나타(신형)ㆍ아반떼ADㆍ스파크 등 15개 모델은 1등급 떨어졌다.  
 
수입차(66개 모델) 중 17개 모델은 등급이 좋아지고 16개 모델의 등급은 하락했다. 크라이슬러 300C와 아우디 A7 등 6개 모델은 2등급, 캠리, 아우디 A4, 어코드 등 11개 모델은 1등급이 올라가며 보험료가 싸진다.
 
 반대로 BMW X3ㆍX6,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등 8개 모델은 2등급, 벤츠 S-클래스, 알티마 등 8개 모델은 1등급 내려 보험료가 오른다.  
 
차량모델등급 자료는 보험개발원 홈페이지에서 ‘차량기준가액’을 조회하면 확인할 수 있다.  
 
 보험개발원은 “차량모델등급은 차량의 손상성과 수리성에 관한 평가인만큼 안전성이나 우수성 등 다른 평가요소와 구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