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 제천 대형 화재 현장 찾은 김부겸 장관

21일 오후 난 불로 다수의 사상자를 낸 제천 복합건물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난 불로 다수의 사상자를 낸 제천 복합건물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1일 오후 제천 대형 화제 사고 현장을 찾았다.  
 
이날 충북 제천시 하소동의 9층 복합상가(노블 휘트니스 앤 스파)에서 발생한 화재는 목욕탕ㆍ헬스클럽ㆍ음식점 등이 들어선 다중 이용 시설인 데다 유독가스가 건물 전체로 삽시간에 번지면서 피해가 컸다.  
 
21일 오후 난 불로 다수의 사상자를 낸 제천 복합건물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난 불로 다수의 사상자를 낸 제천 복합건물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이날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에서 발생한 사고 수습을 위해 현장대응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제천시청 5층 회의실에 설치되는 현장대응지원단은 행안부 김광용 재난대응정책관을 단장으로 6개 기관이 참여한다.  
 
현장지원총괄반, 언론지원반, 의료 및 장례지원반, 이재민 구호 및 심리지원반, 부처협업반으로 구성돼 현장에서 신속한 피해수습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단에는 경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소방청,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충청북도 등이 참여한다.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후 3시53분쯤 건물 1층 주차장에 있던 차량에서 시작됐다. 불이 나면서 발생한 유독가스가 건물 계단과 엘리베이터를 타고 옥상까지 순식간에 번졌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충청북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주차장 쪽에서 발화가 된 것까지는 확인했다. 신고는 화재 직후 사우나 관계자가 했다. 신고가 접수된 뒤 현장으로 소방대원들이 바로 출동했다”고 말했다. 옥상으로 대피했던 20여 명은 사다리차와 헬기로 구조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