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천 복합스포츠 센터 화재…왜 인명피해 컸나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가 모두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21일 제천의 한 스포츠센터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오후 9시 현재까지 29명이 사망하고 26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를 포함한 사상자 규모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헬스장과 사우나 무방비 상태인 사람들 많아…화재가 아래서부터 시작 위로 번져 탈출 쉽지 않아

 
이번 제천 화재사고는 더 많은 인명피해를 낳을 가능성도 높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에서 탈출하지 못한 사람이 상당히 많았다는 목격담이 나왔기 때문이다. 소방당국은 현재 잔불 정리와 함께 내부수색을 진행 중이다.

'화재진압' (제천=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2017.12.21 vodcast@yna.co.kr/2017-12-21 18:21:56/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유튜브 연합뉴스]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22일 오후 4시께 화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의 한 대형 목욕탕에서 불이 나 건물 전체가 연기에 휩싸여 있다.2017.12.21.(사진=독자 제공)  photo@newsis.com
 '화재진압'   (제천=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2017.12.21   vodcast@yna.co.kr/2017-12-21 18:22:11/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에어매트로 뛰어내리는 시민   (제천=연합뉴스)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8층짜리 스포츠시설 건물에서 불이 나 119 소방대가 진화 작업을 벌이는 가운데 한 시민이 에어매트로 뛰어내려 대피하고 있다. 2017.12.21 [독자 제공 = 연합뉴스]   logos@yna.co.kr/2017-12-21 17:39:12/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번 화재가 큰 피해로 이어진 이유는 해당 건물은 헬스장과 사우나, 레스토랑 등이 들어선 건물로 내부에 적잖은 사람들이 있었다. 이들 중 상당수가 무방비 상태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2층 여자 사우나에서 다수의 사망자가 발견됐다. 충북도 소방관계자는 “이 건물이 복합시설인데 2~3층에 위치한 사우나 건물에서 유독가스가 많이 나왔고, 사우나에 통유리 시설이 많았다”고 밝혔다. 
 
지하주차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은 순식간에 9층 전체로 번지며 인명 피해가 커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전기 공사를 하던 1층 주차장에서 치솟은 불길과 검은 연기는 순식간에 9층 건물 전체를 뒤덮었다. 이 건물 1층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은 삽시간에 번지면서 건물을 집어삼켰다. 건물에서는 시커먼 연기가 뿜어져 나왔다.  
 
화재가 아래에서 시작해 위로 번진 탓에 사람들의 탈출이 쉽지 않았다. 구조된 사람들은 건물 옥상이나 창문 외부 등으로 대피했고, 에어 매트 위로 뛰어내리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 차량과 구급차 20여 대, 소방인력 50여 명, 헬기 2대를 출동시켜 진화에 나섰지만 많은 양의 연기와 유독가스가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화재 발생 2시간여 만인 오후 5시 40분쯤 큰 불길을 잡은 소방당국은 건물 내부 수색에 들어갔다. 충북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아직 꼭대기 층에 잔불이 남아있고, 건물 안에 유독가스가 차 있어 진입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추가 사상자가 없는지 수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는 제천 화재와 관련해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하라고 지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