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표, 한·중 교류협력 위한 ‘동북아 안보·이익·인문공동체’ 제시

▲ 김진표 의원(민주당·수원무)이 한국과 중국의 새로운 교류협력 방안으로 ‘동북아 안보·이익·인문공동체’를 제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역임한 김진표 국회의원(민주당·수원무)이 한국과 중국의 새로운 교류협력 방안으로 ‘동북아 안보·이익·인문공동체’를 제시했다. 





김 의원은 경색됐던 한·중 교류의 물꼬를 트기 위해 박정 국회의원(파주을)과 함께 지난 19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과 쿤밍 등을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사드로 얼어붙었던 양국 관계를 복원하려는 의지를 밝힌 가운데 외교사절단으로 팔을 겉어붙인 것이다.



이번 일정은 김 의원이 국제자문위원으로 몸 담고 있는 중국내 외교·국제관계 싱크탱크 차하얼학회 한팡밍(韓方明) 회장의 초청으로 성사됐다.



김 의원은 지난 20일 베이징 프렌드쉽호텔 컨벤션홀에서 열린 차하얼학회 초청강연에서 북경대 학생들과 현지 언론 300여 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출범 계기가 된 촛불시민혁명과 새정부 국가비전 및 국정목표, 사회경제정책의 패러다임 전환 그리고 한·중수교 25주년의 성과와 앞으로 한·중 교류협력 방향 등을 설명했다.



먼저 촛불시민혁명에 대해 김 의원은 “20주에 걸쳐 전국적으로 1천700만 명의 시민들이 모였음에도 비폭력 평화집회가 유지된 것, 특정 정치세력에 의해 주도된 집회가 아니라 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 점, 법질서 안에서 변화와 혁명을 이뤄낸 점에서 세계정치사상 직접민주주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역사적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맡으며 구상한 새 정부의 5대 국정목표, 20개 국정전략, 100대 국정과제를 바탕으로 한 국정 5개년 계획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 5개년 계획 그 핵심에는 수요측면에서는 소득주도성장을 통한 경제 패러다임의 전환이 있다”면서 “공급측면에서는 거역할 수 없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성장전략을 세웠다”고 밝혔다.



이어 “소득주도성장은 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해 생산성에 부합하는 임금을 주고 근로시간도 줄여 창어성과 융합에 적합한 인재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고 설명한 뒤 “혁신성장전략은 금융시장 혁신·M&A시장 육성으로 벤처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해 미·중·일에 비해 월등히 낮은 한국의 창업자비율을 높힐 것”이라고 경제정책의 전환된 패러다임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같은 새 정부의 정책을 소개한 후 한·중의 새로운 교류협력방안으로 동북아 안보·경제·사회문화 공동체를 형성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한중수교 25년 만에 한국과 중국은 불가분의 경제공동체적 관계에 이르는 괄목할만한 발전이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한·중은 동북아 안보공동체로서, 경제분야에서 서로 호혜협력하면서 발전하는 이익공동체로서, 사회문화교류의 인문공동체로서 앞으로 꾸준히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행한 박정 의원 또한 “한국과 중국이 지방정부 교류 협력을 강화하자는데 의견을 모은 만큼 앞으로 국회에서도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해 어떤 방식으로 지원이 가능한지 다각도로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은 북경 차하얼학회 회의실에서 문재인 대통령 중국 방문 후 중국관계의 새로운 추세를 주제로 공공외교전문가 등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베이징=엄득호 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