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종학 중기부 장관, “영세 중소기업 위한 근로 시간 연장 필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1일 영세 중소기업에 8시간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취임 한 달을 맞아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홍 장관은 이어 “영세 중소기업을 배려해주는 게 필요하다”며 “정부 입장은 이런 것까지 다 고려해 근로시간 단축안을 만들어놔서 수정이 어렵다는 것이지만 경과 시간이 필요하니 최대한 배려해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고 말했다. 경제부처 장관이 특별연장근로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제부처 장관의 근로시장 연장 찬성 이번이 처음
대기업 기술탈취 근절 의지 강조..."내년 연말 성과낼 것"

중소기업계는 국회에서 논의되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30인 미만 중소기업에 한해 노사가 합의할 경우 1주 8시간의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30인 미만 사업장 종사자는 493만명이다. 국회는 일주일 기준으로 최장 근로 가능 시간을 현재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논의하고 있다.
 
홍 장관은 근로시간 단축에 기업이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득주도 성장이 제대로 작동하기 시작하면 중소기업계에 이런 부담이 없어지겠지만, 그때까진 시간이 필요하다”며 “연장근로든 다른 대안이든 영세기업을 지원할 방법을 찾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청와대를 설득하겠냐는 질문에는 “끊임없이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홍 장관은 취임 직후 제1호 정책으로 강조한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문제도 다시 강조했다. 홍 장관은 “문재인 정부는 기술탈취 근절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중기부와 공정거래위원회, 특허청, 경찰청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을 복원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연말쯤 기술탈취와 관련된 구체적 성과를 내는 게 목표”라며 “울타리를 크게 쳐 관련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대책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홍 장관은 “영세한 중소기업을 위해 일자리 안정자금이란 파격적 대책을 만들었다”며 “경제가 선순환할 때까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는 게 중기부의 중요한 책무”라고 설명했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직원 수 30명 미만 영세기업을 대상으로 근로자 1인당 월 최대 13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로 내년부터 시행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