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임종석 UAE 방문 내용 공개하면 왕정국가에서 오해 생겨”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0일 오후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0일 오후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청와대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을 둘러싸고 각종 추측이 확산했으나 더는 관련 내용을 설명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UAE 왕세제의 조카가 한국을 다녀간 것에 대해서는 사적 목적의 방문이며 임 실장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1일 “UAE 방문 문제는 지금까지 설명한 것 외에 추가로 할 이야기가 없다”며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는 외교 관례상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왕세제와 나눴던 내용이 나오면 왕정국가에서 또 오해가 생길 것”이라며 “양국이 협의해 외교적 프로토콜에 따라 발표하면 모르겠지만 이런 식으로 관련 내용이 공개되면 UAE가 왕정국가여서 관계가 더 나빠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야당은 임 실장의 UAE 방문과 왕세제 면담 목적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정책으로 생긴 원전 수출 사업 관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이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임 실장 방문은 우리 군부대에 대한 위문 방문이 목적이었고, 간 김에 그런 관계까지 고려해 왕세제와 만나 이야기한 것”이라며 “이전 정부에서 UAE와 관계가 소원해졌다는 얘기를 여러 곳으로부터 들었고, UAE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주한 UAE 대사관 요청에 따라서 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의 조카인 자예드 만수르가 탑승한 특별기의 이·착륙 관련 협조를 한 바 있다”며 “사적 목적의 방문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자예드 만수르는 20일 방한해 21일 한국을 떠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왕실 가족의 사적 방문”이라며 “비행기가 들어오고 나갈 때 외교부로 절차상의 요청이 들어와서 방한 사실을 알게 됐는데, 일체의 공식적인 일정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