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화점 화장품 편집숍, 거리로 나온다

백화점이 만든 화장품 편집숍이 처음으로 거리로 나온다. 오는 22일 서울 강남역 일대에 문을 여는 신세계백화점 ‘시코르’ 플래그십 스토어다. 
 

시코르 플래그십 스토어 22일 강남역세권에 문 열어
셀프 화장하고 헤어나 스킨 케어할 수 있는 공간 조성
"2030 젊은층 제품도 구매하고 놀 수 있는 놀이터 만들 것"

시코르는 지난해 12월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에 1호 매장이 들어선 이후 1년 만에 문을 여는 첫 로드샵이다. 이 매장은 강남대로 금강제화 빌딩 지하 2~지상 2층에 들어선다. 영업 면적은 1061㎡(약 321평)며 사무실(지하 2층)을 제외하고 3개층에서 화장품을 판매한다. 
 
나스‧맥‧바비브라운‧메이크업포에버‧슈에무라같은 유명 브랜드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는 중소 브랜드까지 250여 개 화장품 브랜드가 모여 있다.  
 
시코르는 그간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을 비롯해 강남점‧부산 센텀시티점‧광주점에서 매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대구점은 시코르 개점 100일 만에 목표 매출의 150%를 달성했다. 그간 판로가 마땅치 않았던 화장품 브랜드도 반색이다. 지난해 12월 시코르에 입점한 ‘헉슬리’는 1년 만에 매출이 5배 늘었다.  
위에서부터 순서대로 시코르 플래그십 스토어 외관, 지하 1층, 지상 1층, 지상 2층.

위에서부터 순서대로 시코르 플래그십 스토어 외관, 지하 1층, 지상 1층, 지상 2층.

 
시코르는 다양한 화장품으로 직접 화장을 해볼 수 있는 ‘셀프바’를 앞세워 2030 젊은 여성을 발길을 잡았다. 로드샵은 체험형 공간을 더 강화했다. 화장뿐 아니라 드라이기나 고데기를 이용해 헤어스타일을 손질할 수 있고 스킨케어바도 조성했다. 전문가의 도움도 받을 수 있다.
 
특정 상품을 사면 전문가가 간단한 메이크업이나 스킨케어, 두피케어 같은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화장품 기프트 자판기도 마련돼 있다. 구매할 때마다 쌓인 적립금으로 원하는 화장품을 뽑을 수 있다. 남성을 위한 ‘맨케어 존’, ‘키즈존’이 있어 휴식을 취할 수 있고, 수십 개의 거울로 둘러싸인 공간인 ‘미러 스페이스’에선 어느 각도에서 사진을 찍어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최근 국내 유통업체들은 뷰티 편집숍에 잇달아 진출하고 있다. CJ의 '올리브영', 이마트의 '부츠'를 비롯해 편의점인 CU는 아모레퍼시픽(에뛰드), GS25는 LG생활건강(비욘드)과 손잡고 단독 상품을 선보이며 화장품 편집숍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해외잡화담당 상무는 "그간 온라인에 밀렸지만, 오프라인만의 차별화 요소인 '체험'을 주제로 2030 젊은 층이 '놀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해 발길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