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남 육용 오리 농장 '고성병원 AI 확진'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입니다. 김성태 기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입니다. 김성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전남 영암군 소재 육용오리 농가에 대한 최종 정밀검사 결과 고병원성 H5N6형 AI로 확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 농가에서는 지난 19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돼 농림축산검역본부가 검사에 들어간 바 있다. 
 
해당 농가의 사육 규모는 3만1300수로, 전국 최대 오리 계열화사업자인 '다솔'에 소속된 계열농가다.
 
농식품부는 앞서 H5형 AI 검출 직후 전남 및 광주 지역과 계열사인 다솔 소속 가금농가와 관련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또 다솔 소속 전국 모든 농가(136호)에 대해 정밀검사를 하고 영암군 내 모든 가금 농장과 종사자에 대하여 7일간 이동 및 출입통제 조처를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