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대북전문가 "日 핵기술, 북한으로 흘러갈수도"

"일본 내 외국인 핵미사일 기술자의 출국을 허용하면 관련 기술이 북한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있다."
유엔 북한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을 지낸 후루카와 가쓰히사(古川勝久)가 21일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출신 후루카와
"일본 내 핵ㆍ미사일 기술자 출국 제한 없어"
"日서 수퍼컴 이용, 핵실험 시뮬레이션 가능성도"

 
그는 지난해 1월 뉴욕에서 “일본 국내 연구기관에서 북한 관련 연구자가 슈퍼컴퓨터를 사용해 핵실험 관련 시뮬레이션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라는 얘기를 유럽 정보기관원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또 과거에 했던 핵실험 데이터를 입력해 수퍼컴퓨터로 모의실험을 함으로써 핵탄두 소형화 등 성능 향상을 이루는 것이 가능하다면서 “하지만 이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모른다”고 말했다.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김성태/2017.09.15 <사진은 이날 뉴스속보>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김성태/2017.09.15 <사진은 이날 뉴스속보>

후루카와는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 탄두부에 대해 설명을 들었던 북한 국방과학원 화학재료연구소의 사진에는 일본 제품과 비슷한 기자재가 등장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루카와는 “북한은 ICBM 완성을 위해 필요한 첨단 기자재의 수입을 계속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일본에 거주하는 북한과 관련된 외국인 핵·미사일 기술자들이 해외에 나갈 경우 북한을 방문하지 않으면 일본에 재입국할 수 있다는 점도 문제 삼았다. 후루카와는 “이런 기술자의 일본 출국을 허용하면, 일본에서 얻은 핵미사일 관련 기술이 북한에 흘러들어 갈지도 모른다”면서 “안보리 결의는 핵·미사일 기술자에 대한 출국금지조치가 의무화됐지만, 일본 국내 법규가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재무부는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북한 금별무역 소속 례성강 1호가 적재불을 바꿔치기하는 현장을 공개했다. 2017년 10월 19일 촬영한 사진에서 잡힌 모습. [연합뉴스]

미 재무부는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북한 금별무역 소속 례성강 1호가 적재불을 바꿔치기하는 현장을 공개했다. 2017년 10월 19일 촬영한 사진에서 잡힌 모습. [연합뉴스]

그는 또 북한의 무기수출을 담당했던 북한 최대 해운회사 원양해운 관리회사(OMM)의 배후에는 도쿄 미나토구 신바시(新橋)에 있는 사무실을 연락처로 사용하고 있는 일본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OMM은 중국 대련을 비롯해 세계 각지에 거점을 가진 글로벌 기업이었으며, 이 남성이 OMM 화물선을 전세계에서 운항하도록 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외국인 협력자 중 한명이라고 지목했다. 
 
후루카와는 “이 남성은 홍콩에 있는 최소 14개 기업의 경영에도 관여했고, 소유 선박 8척은 시리아, 이집트, 앙골라 등 북한의 무기밀수 상대국에 기항했다”고 덧붙였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