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한국 단체관광 금지 보도에 외교부 "사실관계 파악중"

중국이 잠시 재개했던 한국행 단체 관광을 3주 만에 다시 봉쇄하고 이를 각 여행사에 통보했다는 중앙일보 보도(12월20일자 1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현재까지는 지난달 말부터 한국행 단체 관광이 일부 재개돼 관련 여행상품이 판매 중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보도 내용은 파악 중”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계기로 위축됐던 교류·협력 재개 및 복원에 대해 정상 차원의 공감대를 이뤘으며, 이에 따라 양국 간 인적 교류 및 여타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이 조속히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도 말했다.
 
제주 유커 실종 추석 연휴. 최충일 기자

제주 유커 실종 추석 연휴. 최충일 기자

5일 낮 서울 중구의 한 면세점에 중국인 쇼핑객들이 빽빽이 늘어서 있다. 면세점 진열대 화장품은 오전에 빈 곳이 보이고 시작했고, 인터넷 면세점 화장품도 품절 표시가 뜨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5일 낮 서울 중구의 한 면세점에 중국인 쇼핑객들이 빽빽이 늘어서 있다. 면세점 진열대 화장품은 오전에 빈 곳이 보이고 시작했고, 인터넷 면세점 화장품도 품절 표시가 뜨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여행업계 소식통들은 산둥(山東)성이 20일 관내 칭다오와 옌타이 등 지역별로 관내 여행사들을 소집해 회의를 개최하고 내년 1월1일부터 한국행 여행을 전면 금지한다고 통보했다고 전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사실관계부터 먼저 파악이 돼야 하고, 사실로 확인된다면 의도가 무엇인지 알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만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정부가 관여한 행위라고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중국은 지금까지도 사드 보복을 한 사실도 인정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단체관광을 중단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을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그는 “다만 그동안 막혀있던 관광이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꺼번에 재개되면서 중국인 관광이 과열되는 상황이라고 한다”며 “이에 따라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일부 ‘속도 조절’은 할 수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화춘잉(華春 )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 금지와 관련 “그런 상황을 들어보지 못했고 알지도 못한다. 내가 아는 바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이 성공적이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