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주막집 주모 푸념""…류여해 "洪마초 낮술 했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당무감사 결과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류여해 당 최고위원 간 말다툼이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류 최고위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洪(홍준표)과 같은 甲(갑)질정치가 바로 적폐청산의 대상이라 생각한다”며 홍 대표를 직격했다.
 
이어 류 최고위원은 “갑질정치하다가 새누리당 망했는데, 자유한국당으로 신장개업하고도 여전히 갑질 정치하면 수권정당으로 태어날 수 없다”며 “국민을 보고 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이에 홍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막집 주모의 푸념 같은 것을 듣고 있을 시간이 없다”고 남겼다.
 
‘주모’라는 표현에 주어로 류 최고위원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홍 대표를 향해 류 최고위원이 연일 ‘독설’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이어서 류 최고위원을 겨냥한 대목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어진 글에서 홍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새롭게 시작한다.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으로 새롭게 태어난다”며 “탄핵과 대선의 상처를 깨끗이 씻어내고 철저한 반성과 내부 혁신으로 내년부터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적었다.
 
‘주모’라는 표현이 담긴 홍 대표의 글이 게재되자 류 최고위원이 다시 다툼을 이어갔다. ‘주모’라는 표현의 대상이 사실상 자신이라는 판단에서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류 최고위원은 “홍 대표님, 당원들이 뽑은 2등 최고위원인 저를, 여자라는 이유로 주모라니요”라며 “낮술 드셨어요, 왜 주모가 생각났나요”라고 비꽜다.
 
그러면서 “여자들은 시끄럽다며 놓아둘 자리에 두어야 한다고 회의 석상에서 말씀하시더니, 그럼 제가 술 따르는 여자?”라고 덧붙였다.
 
또 “지금도 돼지 발정제 갖고 다니는 건 아니죠. 홍 대표의 여성비하, 저 이제 더는 참기 힘들다”고 비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