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망간) 철수’ ‘유신 쿠데타적 발상’…安 비난 강해진 국민의당

국민의당 대표 비서실장인 송기석 의원(오른쪽 두번째)과 권은혜 의원(오른쪽)이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 간담회에서 안철수 대표를 끌고라도 오라는 유성엽 의원의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대표 비서실장인 송기석 의원(오른쪽 두번째)과 권은혜 의원(오른쪽)이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 간담회에서 안철수 대표를 끌고라도 오라는 유성엽 의원의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전 당원 투표에 부치겠다고 한 다음 날인 21일 대표적인 ‘통합 반대파’인 박지원·정동영·천정배 의원의 반발이 더욱 거세졌다. 이들은 전 당원 투표를 발표하고 의원총회에 참석하지 않은 안 대표를 향해 ‘도철수(도망간 안철수)’ ‘골목독재’ 등의 표현을 쓰며 비난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설사 합당 반대파들에게 공격을 받더라도 당당하게 발표를 해야지 뭐가 무서워서 도망치고 뭐가 무서워서 피하냐”며 “그렇게 해서 앞으로 대통령 되면 어려운 일 있으면 도망쳐 버릴 텐데대통령감이 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기가 발표해놓고 곤란하고 비난받을 것 같으니까 도망친다고 하면 그게 어떻게 안철수 대표입니까? 도철수지”라며 “자신에게 반대하는 사람들은 다 기득권이고 다 나가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동영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골목독재”라고 규정하며 “이 당이 내 당이다, 안철수당이라는 것이다. 지난 넉 달 동안 한 일이 오로지 합당하겠다고 하는 분란과 분열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앞에서는 통합은 없다고 하고 뒤에 가서 딴짓하더니 5분 단위로 말이 바뀐다”며 “신뢰 상실로 인해 당 대표로서의 리더십이 추락했다. 사실상 어제부로 식물대표가 됐고 압도적으로 정치적 불신임을 당한 상태”라고 봤다.
 
천정배 의원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 아침’에서 “안 대표가 초심을 잃고 국민과 당원을 배신하고 있다”며 “안 대표가 독재적으로 의원 총회를 무시하고 합당 방법을 발표한 것은 유신 쿠데타적 발상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통일주체국민회의를 만드는 식에 비견할 수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 합당하고 싶으면, 하고 싶은 사람이 당을 나가라”고 덧붙였다.
 
안대표 측은 이날 오후 열리는 당무위원회 회의에서 안건이 통과되면 오는 27~28일 케이보팅 온라인투표, 29~30일 ARS 투표를 거쳐 31일 최종 투표 결과를 발표하겠다며 열흘 안에 관련 절차를 속전속결로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반대파 당무위원들은 이날 오전 모여 전 당원 투표 저지 대책을 논의하면서 당무위는 양측의 공개 충돌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