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플, 고의로 구형 아이폰 성능 저하…“갑작스런 셧다운 때문” 해명

애플리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조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를 일부 인정했다. [중앙포토]

애플리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조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를 일부 인정했다. [중앙포토]

 
애플이 배터리 수명이 감소한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인위적으로 조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고의 성능’을 내기 위한 조치였다며 이를 일부 인정했다.
 
애플은 20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는 주변 온도가 낮거나, 충전이 덜 됐거나, 노후한 상태일 때 최고 성능을 내지 못할 수 있다”며 “이 때문에 기기를 보호하느라 갑자기 전원이 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아이폰6, 아이폰6S, 아이폰SE를 대상으로 갑작스러운 전원 차단을 막고자, 이런 기능(성능 저하)을 도입했다”며 “iOS 11.2 버전의 아이폰7에도 이를 적용했으며, 향후 다른 기기로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터리 수명과 아이폰 성능과 연관성을 부인해오던 애플이 최근 논란이 확산하자 사실상 이를 인정한 것이다.
 
논란은 이달 초 미국의 커뮤니티 사이트인 ‘레딧’(Reddit)에 구형 아이폰 사용자들의 관련 의혹 게시글이 연이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배터리 수명이 줄어들면서 iOS(아이폰 운영체제)의 처리 속도가 눈에 띄게 느려졌다는 내용의 글이 대부분이었다.
 
한 사용자는 “최근 몇 주 사이 아이폰6S의 속도가 급격히 떨어졌다”며 “수차례 iOS를 업데이트해도 마찬가지였다”고 적었다.
 
하지만 “(최근) 배터리를 새것으로 교체한 뒤 스마트폰 성능을 체크했거니 속도가 훨씬 빨라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결과로 볼 때 애플이 배터리 수명이 떨어진 아이폰을 상대로 성능을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긱벤치가 배터리 수명이 감소된 아이폰6S의 연산 속도를 체크한 뒤 새 배터리로 교체해 다시 속도를 체크했다. 그 결과 연산 속도가 두 배가까이 차이가 났다. [사진 긱벤치]

긱벤치가 배터리 수명이 감소된 아이폰6S의 연산 속도를 체크한 뒤 새 배터리로 교체해 다시 속도를 체크했다. 그 결과 연산 속도가 두 배가까이 차이가 났다. [사진 긱벤치]

 
이를 뒷받침하는 보도도 이어졌다. 디지털 기기의 CPU(중앙처리장치) 테스트 사이트인 긱벤치(Geekbench)는 최근 아이폰6S를 벤치마킹한 결과 배터리 수명이 줄어들수록 성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긱벤치 관계자는 “애플이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이 일정 수준보다 내려가면 성능을 제한하는 변화를 주는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