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서 자유한국당 버리고 국민의당 택한 시의원…지역 유일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둘러싸고 내홍을 겪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의 본거지인 대구의 한 시의원이 한국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한 정용 대구시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한 정용 대구시의원. [연합뉴스]

국민의당 대구시당은 정용(57) 대구시의원이 국민의당에 입당했다고 21일 밝혔다. 정 시의원은 이로써 대구시의회에서 유일한 국민의당 소속이 됐다.
 
정 시의원은 지난 4월 대구 수성구 제3선거구 시의원 보궐선거에서 한국당 후보로 나와 당선했으나 지난 18일 한국당을 탈당했다.
 
그는 “대구에서 자유한국당을 나와 국민의당에 들어가는 것이 얼마나 큰 모험인지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정치도 경쟁해야 대구시민이 행복하다는 믿음과 실용적 중도개혁 정당이 나라를 이끌어야 한다는 신념으로 국민의당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