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익, 청쓸신잡 출연 비판에 “먼저, 나는 연예인 아니다”

청쓸신잡에 출연한 황교익씨[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청쓸신잡에 출연한 황교익씨[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청와대가 처음 시도한 예능식 인터넷 방송 ‘청쓸신잡’ 출연을 비판한 언론에 대해 경고했다.

 
 황교익씨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씨 같은 사람의 TV 출연이 계속되면 안방의 시청자들은 어떤 느낌일까. 정권 홍보의 새 차원을 연 정부라고 하지만 너무 지나치면 예능 정부가 된다’고 비판한 기사를 인용하며 “먼저, 나는 연예인 아니다.(노래도 연기도 개그도 연주도 못한다. 잘생기지도 않았다. 연예인이 마냥 부러울 뿐이다.)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는 글쟁이이다. 음식문화 전문 작가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유시민 작가도 예능 프로그램(그 알쓸신잡!)에 나간다. 그를 연예인이라 할 수 있는가. 예능 프로그램 출연하는 기자도 많은 줄 안다. 그들도 연예인인가”라고 반문했다.  
청쓸신잡에 출연 중인 황교익(가운데) 맛 칼럼니스트[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청쓸신잡에 출연 중인 황교익(가운데) 맛 칼럼니스트[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그러면서 ‘황씨 같은 사람의 TV 출연이 계속되면 안방의 시청자들은 어떤 느낌일까’라는 부분을 인용하며 “방송출연을 금지시켜야 한다는 말로 해석할 수 있다. 세상에, 이게 언론인가. 시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 직업 선택의 자유를 억압해야 한다고 주장하다니! 이런 자들에 의해 블랙리스트가 만들어지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황씨는 “민주공화정의 시민은 모두가 정치인이다. 법률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그 어떤 정치적 의사 표현을 하든 문제삼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