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탄주 즐기는 2030…10명 중 6명 ‘고위험 음주’

젊은 층의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고 폭탄주 경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젊은 층의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고 폭탄주 경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술을 섞어 마시는 폭탄주 경험이 20~30대 젊은 층에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자들은 대부분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 보다 많이 마시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7년 국민들의 주류 소비·섭취 실태 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지난 10월 25일부터 11월 6일까지 전국의 만 15세 이상인 주류 섭취 경험자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다.
 
지난 6개월간 음주를 한번이라도 경험한 비율은 91.4%였다. 맥주를 마셨다는 사람이 94%로 가장 많았고, 소주(79.8%)와 막걸리 등 탁주(38.6%)가 뒤를 이었다.
 
음주자의 57.3%가 ‘고위험 음주’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험 음주는 과음·만취·폭음 등 건강에 해가 되는 수준의 음주를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르면 순수 알코올을 남자는 60g, 여자는 40g 이상 섭취하면 고위험 음주다. 알코올 도수 17%인 소주로 남자 8.8잔, 여자 5.9잔에 해당한다.
 
식약처가 조사한 2016년·2017년 성별·연령별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 남성이 여성보다, 20~30대 젊은 층이 다른 연령대보다 고위험 음주를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가 조사한 2016년·2017년 성별·연령별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 남성이 여성보다, 20~30대 젊은 층이 다른 연령대보다 고위험 음주를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연령별로 보면 30대(66.3%), 20대(63.5%)에서 고위험 음주 비율 가장 높았다. 10명 중 6명 이상이다. 그 뒤로 40대(59.4%), 50대(52.6%), 60대(48.5%) 순이었다.
 
2030 세대는 폭탄주도 많이 마셨다. 폭탄주 경험 비율은 20대가 55.7%, 30대가 54.5%로 과반을 넘었다. 40대는 46.5%, 50대는 45.6%였다. 지난해에 비해 20대는 5.6%p, 30대는 11.6%p 늘어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법적으로 술을 마셔서는 안 되는 10대도 10명 중 3명이 폭탄주를 마셔본 것으로 조사됐다.
 
소주와 맥주를 섞는 비율을 표기한 술잔. 폭탄주를 마셔본 사람의 93.7%가 '소맥'을 마셨다고 답했다. [중앙포토]

소주와 맥주를 섞는 비율을 표기한 술잔. 폭탄주를 마셔본 사람의 93.7%가 '소맥'을 마셨다고 답했다. [중앙포토]

폭탄주 종류로는 ‘소맥’이 93.7%로 압도적인 1위였다. 폭탄주를 마시는 이유는 ‘술자리 분위기가 좋아져서(23.1%)’, ‘기존 주류보다 맛 있어서(21.9%)‘, 회식·행사에서 함께 마시기 때문에(19.3%)’ 등이었다.
 
음주자들은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보다 많은 양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음주자들은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보다 많은 양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술 종류별 1회 평균 음주량은 소주 6.1잔, 맥주 4.8잔, 탁주 2.9잔, 와인 등 과실주 3.1잔, 위스키 4.5잔으로 나타났다. 이는 음주자들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보다 많은 양이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남성은 소주 5잔과 맥주 4.6잔을, 여성은 소주 3.4잔과 맥주 3.7잔을 적정 음주량으로 보고 있었다.
 
수입·수제맥주를 마셔본 사람도 늘었다. 수입맥주 음주 경험은 지난해에 비해 11.6%p 올라 66%였고 , 수제맥주는 5.9%p 오른 23.6%였다. 30대가 가장 많고 20대, 40대 순이었다. 여성들 사이에서 더 가파르게 늘었다.
 
수입·수제맥주를 찾는 이유는 ‘기존 주류보다 맛있어서(34.3%·28.1%)’, ‘호기심(15.8%·19.3%)’ 등이다. 국내 맥주에 비해 맛과 향이 다양하다는 점이 젊은 층을 끌어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식약처는 “알코올 함량이 낮은 술이어도 많이 마시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며 “음주 빈도와 음주량을 체크해 건강한 음주 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