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참 “北 병사 귀순, 추격조 접근해 20발 경고사격”

최전방 초소 자료사진. [중앙포토]

최전방 초소 자료사진. [중앙포토]

합동참모본부가 21일 북한군 초급병사 1명이 귀순해왔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해당 병사의 귀순 과정에서 우리 군은 경고사격으로 약 20발을 쐈다.
 
합참은 이날 "북한군이 9시 24분쯤 MDL(군사분계선)로 접근해 우리 군이 약 20여발을 경고사격 했다"고 밝혔다.
 
또 합참은 "아군 경고사격 후 북쪽 방향에서 총성 수발을 청취했다"고 했다.
 
이에 앞서 합참은 "오늘 오전 8시 4분쯤 최전방 중서부전선 우리 군 GP(비무장지대 소초) 전방으로 귀순해 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북한군 병사의 귀순은 지난달 13일 총격을 받으면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오모 병사가 넘어오고 38일 만의 일이다. 올해 귀순한 북한 군인은 총 4회 4명이다. 북한 주민까지 합치면 총 9회 15명이다. 지난해에는 총 3회 5명(군인 1명 포함)이 귀순해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