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라봉·꽃게·민물장어...내년 장병 식탁 ‘확’ 바뀐다

장병 급식 자료사진. [중앙포토]

장병 급식 자료사진. [중앙포토]

내년부터 국군 장병들이 병영에서 한라봉·거봉포도 등 과일과 꽃게, 민물장어 등을 맛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20일 '전군급식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018년 신규급식 품목을 채택하고, 신세대 장병에게 브런치를 제공하도록 급식혁신 사업을 확대하는 등 내년도 급식방침을 수립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방부 계획에 따르면 한라봉과 거봉포도 등이 새로운 급식메뉴로 선정됐다. 장병 건강 증진과 농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참외(7∼8월→4∼7월)와 딸기(3∼4월→1∼4월), 방울토마토(5∼8월→연중) 등의 급식이 확대된다.
 
꽃게, 미더덕, 수산물 천연 조미료 등 3개 품목도 내년부터 기본급식 품목으로 채택됐다. 민물장어와 떡갈비, 천연 벌꿀, 문어, 피조개살, 통살치킨까스 등 16개 품목은 시험급식 품목으로 채택됐다.
 
장병들이 선호하는 메뉴의 경우 급식량이 늘어난다. 한우(21g→23g, 1인 1일 기준), 육우갈비(회당 175g, 연 2회→연 3회), 낙지(90g→100g, 연 8회), 전복(25g→30g, 연 5회) 등의 기준량이 늘었다. 짜장면(연 3회→4회)과 냉면(연 2회→4회), 스파게티(연 4회→5회) 등의 횟수도 늘렸다.
 
브런치를 제공도 확대된다. 매주 1회 또는 매월 1회 브런치를 제공하기 위해 내년에 브런치 제공 부대를 1개 급양대(3만여명)로 확대했다. 브런치 조리를 위한 조리병 부담을 고려해 1개 급양대만 시행키로 했으며 평가가 좋으면 2019년부터 전 부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브런치 메뉴는 스파게티, 샌드위치 등 부대 형편에 따라 만들면 된다.
 
이밖에 영내자 증식(새참) 품목도 땅콩건빵, 검은깨건빵, 사골맛·멸치맛 쌀국수, 컵밥, 쌀 떡볶이 등으로 확대된다.
2018년 장병 급식 변화 자료. [연합뉴스]

2018년 장병 급식 변화 자료. [연합뉴스]

반대로 장병들의 선호도가 떨어지는 두채류(두부·콩나물·순두부)와 김치, 우유의 기준량은 줄였다.
 
국방부는 "두채류 및 김치의 기준량이 일반사회의 급식량보다 과다하고 잔반이 많이 발생하는 점 등을 고려해 기준량을 감량했다"면서 "우유를 소화시키지 못하는 장병의 형편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두채류는 1일 15∼19%를 감량하고 김치는 1끼에 70∼85g에서 50∼60g로 줄인다. 우유 또한 연 456회에서 437회로 낮췄다. 명태, 고등어, 꽁치 등 장병들의 선호도가 낮은 어개류 품목도 감량했다.
 
국방부는 "국내산 수급이 어려워 급식이 제한될 경우에 한해 선택 급식하도록 했던 수입산 건 고사리, 깐도라지, 명태, 코다리 등을 급식 품목에서 제외해 농·수·축산물 원품은 100% 국내산만 사용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장병 1인 1일 급식비는 올해보다 5% 인상된 7855원이다. 전체 급식 예산은 1조 6000억원이다.
 
국방부는 "군 급식의 개념을 과거 먹이기(feeding)에서 벗어나 식사(dining)하는 것으로 보고 군 급식 만족도를 올리기 위해 다양한 정책과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