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의원 받아줄 건가”에 “눈길 줄 이유 없다”…울타리 친 추미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타 당의 문제에 대해 제가 눈길을 준 바도 없고 눈길을 앞으로 줄 이유도 없고 그래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호남 출신 의원들이 돌아온다면 받아주겠느냐”는 진행자 물음에 “촛불 이후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것은 우리의 과제인데 거기에 어긋나는 어떤 일도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추 대표는 진행자가 “안 받아주겠다는 말로 들린다”고 하자 “받고 안 받고의 문제가 아니고 정치인은 하나의 헌법기관으로서 국민과 역사에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누구한테 ‘포용의 정신을 발휘해라’ 빚 받아내듯 하는, 남의 손을 빌려 자기정치를 하는 건 아닌 것”이라며 거듭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 통합 반대 이탈 세력을 껴안는 문제를 놓고 당 내 다수는 “촛불 민심이 달가워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 등에서 반대하고 있다. 민병두 민주당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과거와 같은 정치공학적 형태의 정계 개편에 국민은 반감을 갖고 있다”며 “진실된 소통의 정치로 국민 다수를 껴안으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원한 민주당 한 중진 의원도 “국민의당에서 몇 분이 온다고 해서 의회 역학 구도에 큰 변화가 오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당 내 갈등을 유발하고 정체성 혼선 등 후유증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포용 반대론이 다수”라고 기류를 전했다.
 
 하지만 당내 비문(비문재인) 진영 등을 중심으로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전통적 지지층이 같고 뿌리가 같아 언젠가는 힘을 합쳐야 한다”는 포용론도 없지 않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국민의당 간판급 인사들과 꾸준히 접촉하며 이 문제를 고민하는 민주당 의원들이 몇 명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통합 추진 과정에서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을 두고서는 “오합지졸”이란 표현을 쓰며 비판했다. 추 대표는 “국민들께서 그 동안 저렇게 DNA도 다르고 혈액형이 다른 분들이 어떻게 한 울타리에 있었을까(하는 생각을 할 것이다), 결국은 그 단합된 의지, 국민에 대한 약속, 이런 것도 지키지 못하는 오합지졸 아니었나 대단히 실망을 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야당이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목적에 대해선 “지난 정부에서 관계가 소원해졌기 때문에 관계 복원을 하기 위한 방문인데 그것을 추궁한다니, 학생이 공부는 하지 않고 다른 데 가서 엉뚱한 짓 하는 모양새가 됐다”며 야당을 비난했다.
 
 추 대표는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서는 “저는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성공시켜야 하는 책무가 있다. 그 과제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장 출마 대신 내년 8월까지인 당 대표 임기를 끝까지 마치겠다는 뜻이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