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 “국민의당, 오합지졸 아닌가…눈길 줄 이유없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종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종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통합론으로 내홍을 겪는 국민의당에 대해  "결국 국민에 대한 약속도 지키지 못하는 오합지졸 아니었나 대단히 (국민들이) 실망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21일 오전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가만히 보면 국민들께서도 그동안 저렇게 DNA도 다르고 혈액형이 다른 분들이 어떻게 한 울타리에 있었을까(생각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국미의당과 바른정당 통합과정에서 일부 의원이 탈당할 경우 이들의 입당을 받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타당의 문제에 대해서 제가 눈길을 준 바도 없고 앞으로 줄 이유도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진행자가  '안 받아주겠다는 말이냐'고 재차 묻자 "받고 안 받고의 문제가 아니고, 정치는 비록 같은 지역, 어떤 선거구를 두고 뽑혔지만 하나의 헌법기관으로서 국민과 역사에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그런 정당은 역사 앞에 떳떳할 것이고, 잠시 불리하더라도 역사의 이름을 남길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도태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구한테 포용의 정신을 발휘해라 빚 받아내듯이 남의 손을 빌려서 자기 정치하는 건 아닌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 대표는 "제가 당 대표로서 우리당의 확고한 정체성이 있다. 기본적으로 촛불 이전과 이후의 대한민국은 전혀 다른 대한민국"이라며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것은 하나의 비전이고 우리의 과제인 것인데, 거기에 어긋나는 어떤 일도 저도 우리당 누구도 해서는 안 된다. 그런 민의를 따라갈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