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등급 없는 권익위 국·공립대 청렴도 평가…KAIST는 연속 ‘꼴찌’

[사진 권익위, 연합뉴스]

[사진 권익위, 연합뉴스]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가 올해 청렴도 조사결과 10점 만점에 5.60점으로 국·공립대 가운데 2년 연속 전체 꼴찌를 기록했다. 카이스트는 2014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최하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1등급을 받은 대학교는 한 곳도 없고, 2등급 가운데 한국해양대학교가 7.06점으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다.

 
 21일 국민권익위원회는 전국 36개 국·공립대학교의 2017년 청렴도 측정결과를 공개했다. 권익위는 국·공립대 청렴도를 측정하고자 구매·용역·공사 등 계약 상대방과 입찰참가자 3600명, 해당 학교에 근무하는 교수·강사·연구원·조교·박사과정 대학원생 8614명 등 총 1만22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했다. 부패행위로 징계 등 처분을 받은 공직자의 직위와 부패금액, 기관 정원 등을 반영해 감점했다.
[사진 권익위]

[사진 권익위]

 
 전체 36개 국·공립대의 청렴도는 10점 만점에 6.53점으로, 매년 올라가고 있긴 하지만 공공기관(7.94점)이나 공직유관단체 연구원(8.43점)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1등급은 없고, 2등급을 받은 대학교는 한국해양대, 한국전통문화대, 충북대, 서울시립대, 순천대, 한경대, 안동대, 금오공대, 제주대, 충남대,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등 11곳이 포함됐다.
 
 가장 낮은 등급인 5등급에는 카이스트, 전북대, 울산과학기술원, 서울대, 경북대, 광주과학기술원이 포함됐다. 카이스트는 지난해 청렴도 꼴찌를 기록하고 올해 4월 총장과 보직자, 교직원 등이 개교 이래 처음으로 ‘청렴 선포식’까지 열었지만 2년 연속 꼴찌를 벗어나지 못했다.
 
 올해 청렴도 측정에 반영된 부패사건은 총 21개 대학 관련 162건이고, 부패금액은 27억1000만원으로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부패금액 규모는 전북대학교(5억5000만원), 경북대학교(5억4000만원), 목포대학교(4억2000만원) 순으로 많았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과 보직자, 교직원 등 300여명이 지난 4월17일 교내 KI 빌딩 1층에서 개교 이래 처음으로 '청렴 선포식'을 열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과 보직자, 교직원 등 300여명이 지난 4월17일 교내 KI 빌딩 1층에서 개교 이래 처음으로 '청렴 선포식'을 열었다.

 부패사건 유형으로는 인건비 부당사용 42.6%로 가장 많았고, 직급별로는 교수가 87.7%를 차지했다. 권익위는 청렴도 측정결과를 각 대학교 홈페이지에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하는 한편 올해 4∼5등급 대학교를 ‘2018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